이완구 전 총리의 금품수수 의혹이 전혀 다른 방향으로 진행되는 것 같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당초 성완종 씨가 돈을 전달했다고 주장한 2013년 4월 4일에는 금품수수가 이루어지지 않은 것 같다고 합니다. 당초 제기된 의혹은 성완종 씨가 부여·청양 재선거 후보등록일인 2013년 4월4일 이 전 총리의 부여 선거사무소에 찾아가 비타500 박스에 3000만원을 넣어 전달했다는 경향신문의 보도가 발단이 되었죠. 성완종 씨는 경향신문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선거사무소 거기 가서 내가 한나절 정도 거기 있으면서 내가 이 양반(이 전 총리)한테도 한 3000만원 주고…”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검찰은 성완종 씨와 이완구가 4월 4일에 만나기는 했지만 비타500에 담긴 돈을 주고받은 것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검찰의 조사에 따르면, 성완종 씨 측근 그 누구도 당시 성완종 씨가 비타500을 전달했는지 알지 못한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또 성완종 씨의 최측근 중 한 사람은 “성 전 회장은 돈을 서류봉투나 쇼핑백 등에 넣어서 전달하지 음료수 상자에 넣는 등의 방법을 쓰진 않았다”고 했다는군요. 그렇다면 이완구가 "당시 사람들도 많고 기자들도 있었기 때문에 돈을 받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고 한 주장은 맞는 것 같습니다. 하긴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일전에 제가 주장한 바와 같이 다중이 붐비는 공간에서, 완전 밀폐된 장소도 아니고 일시적 구분을 해놓은 선거사무실에서 비타500같은 주목받기 쉬운 박스에 돈을 넣어 준다는 것은 생각하기 어렵습니다. 결국 이완구가 성완종 씨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사실이 있을 수는 있으나 성완종 씨의 주장처럼 2013년 4월 4일에 비타500 박스에 돈을 넣어 전달한 것은 아님이 명백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