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업 마치고 직장 들어간게 지난 2년6개월 전인데, 그 동안 직함이 두번정도 바뀌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바뀐게 올해 초 입니다. 덕분에 해야될 업무의 양이 무지막하게 늘었고, 제가 신경써서 챙겨줘야 할 사람도 많이 늘어났습니다. 아직까지는 정신이 좀 없군요. 


이것저것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은데, 길게 글 쓸 염두는 잘 못내고 있습니다. 아직은 몸이 이 새 업무 리듬에 익숙해 지는 중인데, 일단 익숙해 지고 나서야 언제 숨을 돌려야 하는지 알 수 있을것 같습니다.


그래도 곧 다시 짬을 내는 방법을 배울 수 있지 싶습니다.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