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못말린다.

 

 

아니, 자기가 말도 안되는 정책을 내놓고 그걸 수정한 내용을 발표하는데 그걸 양보?

 

 

에이, 이 썩을 놈들의 기자야. 각종 프로스포츠 종목마다 협회와 언론들의 카르텔이 형성되어 있고 또한  경기관람은 하지 않고 다른 기사를 두고 베껴쓰는 '기사 우려먹기'가 스포츠 매체의 관행이라는 것을 익히 알지만 이거보셔. 그게 양보냐?

 

 

그리고 도대체 김영기같은 닭대가리는 누가 총재로 추인한거냐? 어째 프로농구는 임명되는 총재마다 닭.닭.닭들인지. 농구현장에서 땀흘린 사람 중에서 정치력이 있는 사람 뽑는게 맞는거 아니냐고?

 

 

도대체 현장의 상황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말도 안되는 정책을 내놓고 여론이 비등하고 감독들조차 비난하는데 꿈쩍도 않다가 이제 타협안이라고 내놓은 것이 역시 말도 안되는 헛소리인데 그걸 양보라고 미화?

 

 

프로농구 김영기 총재의 못말리는 '꼰대'기질을 옹호하는 기자들.

 

 

ㅋㅋㅋ 참 얼척이 없어서 정말.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