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논란으로 내가 이야기한 것.

 

 

"감정이입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나 가족에게 되지 않고 자신이 지지하는 정치인들에게 이입되는 한마디로 정치적 사이코패스들의 절규"

 

 

이 정치적 사이코패스들의 절규는 박근혜 현 정권의 한심하다는 소리조차 못할 무능함과 대책마련보다는 자신의 정치적 이익만 탐닉하는 정치인들의 한심함보다 좀더 끔찍하다.

 

 

 

세월호 참사에 관련된 이런 끔찍한 양태는 이미 한국을 35년을 지배하고 있는데 새삼스럽지도 않다. 그 것은 518학살에서 사건진상을 밝히고 주모자를 처벌하는 것보다는 한국의 각 진영이 담합하여 정치적 나누어먹기를 했고... 그 학습효과가 세월호 참사에서 다른 양태로 표출된 것일 뿐.

 

 

Political Corresctness는 내가 몇번 언급한 '언어는 의식을 규정한다'라는 말의 이론인 '사피어-워프 가설'과 연관이 되어 있다.  차별한국에서 수시로 차별이 이루어지는 한국에서는 그 한국인의 의식의 전반을 지배하는 차별의식이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표출된 것일 뿐.

 

 

한그루 식으로 표현하자면 한마디로 노예근성. 노예는 결코 주인을 향해 연대투쟁을 하지 않는다. 노예끼리 싸울 뿐.

 

 

역사적으로는 오천년 동안 수천번 외세의 침략을 받은 한민족이 피난을 갔다 고향을 돌아와서 짐을 풀고 휴식을 취하기도 전에 다시 피난보따리를 꾸려야 했던 고단한 역사의 표출.

 

 

 

비야냥대자면 조선이 망할 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인간들의 후손들이 '우리 조상은 영의정 했네, 좌의정 했네'라는 국가단위의 사고는 커녕 부족사회도 안되는 씨족사회의 의식을 여전히 가지고 있는 것의 결과. 환원하자면, 나라를 망친 것보다는 영의정한 조상이 더 자랑스럽고 부러움을 사는 참 후진 나라.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