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지난 17일 정태호 후보 지원유세하러 신림동 고시촌을 찾았다네요.
"新 고시생이 묻고, 舊 고시생 문재인이 답하다"라는 위 기사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날 고시생들과의 대화가 있었는데...

--------------

고시생들은 본인의 일상과 이해관계가 깊은 로스쿨 제도, 공무원 임용, 고시 민간 경력 특채 등에 대한 질문도 쏟아냈다. 특히 2017년 폐지되는 사법고시로 인해 로스쿨 제도에 관심이 많을 수밖에 없는 고시생들은 고충을 토로했다. 한 고시생은 "로스쿨의 취지가 처음엔 좋았지만 이제 있는 집 자식만 가는 거 아니냐"며 "돈 있는 사람만 고시 공부할 수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문 대표는 "잘 몰라서 그렇지 로스쿨에서 그냥 다니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장학제도가 많다"고 설명하면서도 "우리 당의 박영선 의원이 법안 하나 내놓긴 했는데 로스쿨 외의 통로를 하나 만들어 주는 게……"라고 말하기도 했다.

--------------

참고로 이날은 사법시험 1차 합격자 발표가 있었던 날인데 고시생들 앞에서 몸소 로스쿨 홍보를 하다니 수험생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셈이지요. 이쯤하면 문재인은 소시오패스가 아닌지 의심이 들 지경이랍니다. 로스쿨 제도에 대해서 논란이 있겠지만, 일단 로스쿨 도입으로 사법시험 인원이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데다가 내년에 아예 폐지되기 때문에 저 말을 들은 수험생들은 문재인을 정말로 패죽이고 싶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수험서에 문재인 친필싸인을 받았다는 고시생이 있었다는건 함정).

게다가 장학금 운운하는 모습을 보니 MB가 "등록금이 비싸면 장학금 받으면 되지"라고 망발을 했던 장면이 오버랩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