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고백

                               이해인


진정 어떻게 말해야 할지

어떻게 울어야할지

어떻게 기도해야할지

내내 궁리만 하다 1년을 보냈어요

 

하염없이 바다를 바라보아도

기도의 향불을 피워 올려도

노란 리본을 가슴에 달고 있어도

2014년 4월16일 그날

세월호에서 일어났던 비극은

갈수록 큰 배로 떠올라

우리 가슴 속 깊은 바다에가라앉질 못하네요

 

함께 울겠다고 약속해 놓고도

함께 울지 못하고

잊지 않겠다거 약속해 놓고도 시시로 잊어 버리는

우리의 무심한 건망증을 보며

아프게 슬프게 억울하게 떠난 이들은

노여운 눈빛으로 우리를 원망하는 것이 아닐까요

문득 부끄러워 부그러워

세월호 기사가 나오면 슬그머니 밀쳐 두기도 했죠

 

오늘도 저푸른 하늘은 말이 없고

여기 남아 있는 지상의 우리들은

각자의 일에 빠져 타성에 젖고

적당히 무디어지는데---

 

일주기가 된 오늘 하루만이라도

실컷 울어야 하지 않을까요

인간의 끝없는 욕심과 이기심과 무책임으로

죄없이 희생된 세월호의 어린 학생들과

교사들 승무원들과 일반 가족들

구조하러 들어가 목숨을 잃은 잠수부들

그들의 마지막 모습을 기억하면서

더 많은 눈물을 흘려야 하지 않을까요

 

미안하다 미안하다

잘못햇다 잘못했다.



고훈 목사 (안산제일교회) -


어머니



한반도의 어머니

당신은 과거도 현재도 내일도

당신의 모든 것도 다 잃었습니다.


오직 물질에만 눈먼

거짓과 부실로 위장한 쓴뿌리들

나래 펴지도 못하고 꽃망울 피지도 못한

304명의 하늘목숨


진도바다에 던져 넣고

대낮에 활보하는 사람 아닌 사람들

아름답고 찬란한 대한민국 금수강산은 이제

땅이 두렵고 바다가 무섭고

사람이 잔인한 금수의 강산이 되었습니다.



오월의 어머니

오늘 당신의 뜨락은

통곡과 피눈물로 범람하는데


오 어머니

아직은 우리를 용서하지 마십시오.


오 하나님

아직은 우리를 용서하지 마십시오.

물속에 갇혀있는 아들 딸 이름 부르다

땅이 되고 바다가 되고 돌이 돼버린 어머니가

지금 이 땅 위에 쓰러져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자비로운 주여

죄는 미워하시되

우리 모두를 심판으로 구하여 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