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로 '영남패권 심리'의 발호~!

 

 

예전에 새우깡에서 쥐머리가 나온 사건 때 조선일보에서 느닷없이 삼양라면을 호출한 것과 같은 맥락.

 

 

당시 삼양라면은 신문에는 광고를 하지 않았는데 앙심을 품은 조선일보가 새우깡 쥐머리 사건을 물타기하는 용도로 뜬금없이 삼양라면을 호출한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김성근에 근거없는 모략을 하는 친구들을 추적해가보면 대략 '감독 능력이 의심스러운 이만수'를 옹호하거나(심지어 한화 감독으로 추천까지 한다) 일베충이다. 그들은 아마도.....

 

 

아마도 '리더 한 명이 바뀌면 팀이 어떻게 바뀌는지를 보고 싶지 않은 이유겠지'. 바로 박근혜로 인한 내상을 머리 속에 두고두고 새겨지면서 인지부조화를 평생 겪어야 할테니까.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