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총리가 받은 3천만원은 국회의원 시절이었고 정치자금법 위반이다.

뭐 사실 3천만원정도는 가까운 사이에서 충분히 주고 받을 수 있는 돈이다.

형식논리로는 정자법 위반이기는 하지만

수 많은 정치인이 낙선하거나 할 때 뭔돈으로 활동하겠는가?

동창 친지 뭐 이런저런 사람들이 주는 돈으로 활동하고 재기를 할 것이다.

그런데 이완구는 거짓말을 여러번 했다.

성완종을 모른다 만난적이 없다로부터 시작하여

거짓말도 문제이다.

하지만 나는 금방 들통날 거짓말을 하는 그것도 수차례하는 멍청함에 놀란다.

 저렇게 계산이 안되고 머리회전이 안되는 사람이 어떻게 일국의 총리를 할 수 있단 말인가?


검색 한번이면 성완종과 만나는 사진이 뜨는 시대에 저런 멍청함과 시대에 뒤떨어진 사고를 가진 인간이 총리를 한다는 건 망국의 지름길이다.

그는 3천만원 받아서 물러나는 것이 아니라 거짓말 때문에, 거짓말 때문이 아니라 멍청하기에 물러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