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할지배, 갈등 조장.
영국이 식민지 경영하며 쓰던 수법이라  한다. 물러날 때도 후일 관리를 위해 이 수법을 위한 구조를 심어놓는다.
그 좋은 예가 남아공이다.
미국이 당연히 그 수법을 배워 써먹고 있고 일본도 어설프게나마 흉내내고 있다.
  중동에서 이른바 이슬랑국가, IS 의 악행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 IS 는 그 많은 현대 무기를 어디서 획득했을까?
얼마전까지 소수 저항세력에 불과하던 그들이 어떻게 갑자기 그처럼 강해졌나? 배후에 이스라엘과 미국이 있
다는 건 이제 공공연한 사실이다. 이스라엘 시리아 국경 골란 고원에 IS 부상자 치료센터를 이스라엘이 운영하
고 있다 한다. 미국은 그들에게 공공연히 무기를 공수하고 있다. 이라크 연합군에 공급하려던 무기를 비행사
실수로 적들 손에 넘어가게 되었다는 구실을 둘러대고 있다.

 이스라엘과 미국 공화당과 군산업체가 살인집단 IS를 지원하는 이유는  시아 수니 두 파가 끊임없이 죽기살기
전쟁을 지속하게 하는 것이다. 이라크 혹은 중동을 영원한 분쟁지역으로 만들어 이스라엘은 자국 안전을 도모
하고 적들을 무력화시키고 미국은 무기를 팔아먹는다. 네타냐후와 오바마의 갈등은 거기서 불거진 파생품이다.
오바마는 아프간 이라크에서 철군하고 쿠바 이란과 화해하여 평화대통령으로 공약을 지킬려고 하고 공화당과
군산업체가 네타냐후와 손잡고 그걸 한사코 방해하고 있는 것이다.
 미국은 더 이상 세계 경찰도 아니고 그런 능력과 자긍조차 상실해가고 있다.

 분할지배, 갈등조장의 이 고전적 수법이 뭔가 낯이 익지 않은가? 그렇다. 남의 우파, 집권세력이 아주 효율적
으로 써먹는 수법이다. 한마디로 말해 영남 호남 갈등구조가 아니면 이명박도 박근혜도 불가능하다. 이 갈등
구조만 잘 유지하면 땅 짚고 헤엄치기다. 엄밀히 말하면 극우세력일 것이다. 이 구조는 그들에게 사실상 생
명선이다. 정보국가기관이 일베 같은 집단을 공개적으로 후원격려하는 이유가 자명해진다. 멋모르는 사람들
은 벌레 운운하지만 그들에겐 다이아 보다 더 귀중한 보석 같은 존재가 되는 것이다.

 유튜브에 가면, 조금 찾아보면 "어느 여인의 죽음의 사진'을 볼 수 있다. 강 중간쯤에 옆으로 비스듬히 엎드려
있는 죽음의 사진이다. 이미 본 분도 있을 거다. 아마 그들이 말하는 '고난의 행군' 시기에 굶주림에 못 이겨
중국 쪽으로 강을 건너다가 허기에 기력이 소진해 쓰러졌다. 거기서 삶이 끝났다. 얼음조각들이 뒤덮인
몸은 형체가 뚜렷하나 매말라서 형체 뿐이고 여전히 풍성한 여인의 머리결이 눈길을 끈다. 한때는 그 풍
성한 머리결을 흩날리며 젊음의 꿈을 꾸었으리라. 그 무렵에 남쪽은 살빼기 다이어트 바람이 한창 불고
있었다고 짐작된다. 다이어트는 지금도 인기품목이다. 그 시기에 이백만 이상의 북 주민이 굶주려 죽어
갔다는 것은 공지의 사실이다. 비록 서로 총을 겨눈 적이라고 하나 동족으로 그 상태를 완전히 외면해버린
남쪽의 처사가 온당한 처사일까? 
 강바닥에 엎드린 그 죽음은 남북의 합작품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 사진은 국제사진전에 출품해도 화제
가 될만한 사진이다. 나는 예술적관점에서 이런 말을 하는 게 아니다. 우리는 정이 참 많은 민족이라고 늘 자
랑하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 몬도가네 코리아라는 말이 늘 떠오른다. 우리는 냉혈민족이다.
쌀과 밀가루는 안 되지만 강냉이와 라면은 언제라도 주겠다고 말하지 않았나? 이명박 시기에 그런 말을
한 것은 맞다. 그런데 북에는 가축들만 사는 것도 아닌데 왜 쌀은 안 되고 강냉이만 ....자존심이 상해 북
이 그 제안을 거부했던 걸 기억하고 있다. 남에서는 쌀도 잘 먹지 않아서 재고품 저장문제로 당국이 골
치를 앓고 있다.


 이름조차 거명하기 싫지만 이명박이 4대강과 자원외교에 200조 가까이 소진했다는 감사원 감사결과
가 나왔다. 참 돈이 많은 나라이며 그점에선 자랑스런 나라이다. 그런데 DJ 가 북에 5억달라 주었다고
퍼줬느니, 핵개발 자금 주었느니 하면서 지금까지 개대중' 운운하는 글들이 난무한다. 5억달라를 계산
해보니 5천억원이다. YS 시기에 되레 이보다 많은 대북지원이 있었던 걸로 알고 있다. 그런데 5000억
가지고 그 난리를 치던 사람들이 200조원 소진문제에 관해서는 잠잠하다. 친이계란 사람들은 정치공
세 운운 하면서 되레 큰소리를 치고 있다. 이 모든 사태들은 분할지배와 갈등조장 구조가 아니면 불가
능할 것이다. 영호남 갈등과 적대감조장, 이게 바로 도깨비 방망이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잘 알지 못하나 헌법에는 남북한 국토를 한국이 아우르고 당연히 북한 주민도 한국 주민 자격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 그렇다면 남쪽 정부는 2천만 북 주민의 생존권을 방치하고 외면하고 있는 셈이다. 그
쪽은 행정력과 공권력이 미치지 않는 불가항력지대이니 어쩔 수 없다고? 그래서 쌀은 안 되고 강냉이
만 줄 수 있다고? 강냉이만 불가항력지대를 뚫고 나갈 힘이 있다는 것인가? 쌀을 주면 그걸 군용으로
전용하거나 북의 상층부만 배불리니 안된다고?  북이 분배감시체제를 수용한다고 말했던 걸로 나는
기억하고 있고  쌀을 줄 의지만 있다면 방법은 강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노무현 전대통령은 개성공단 유형을 증설하기로 김정일과 약속을 맺은 바 있다. 그 약속이 지켜졌다
면 지금쯤 개성공단 몇개는 되어 있을 것이다. 현실적으로 그 방법이 지름길이라고 나는 생각하고 있
다. 그러나 이명박은  전임자의 그 약속을 휴지통에 넣어버렸고 박근혜는 그런 약속이 있었는지 조차
모른척 하고 있다. 그리고 오직 "진정성을 보이면 얼마든지 대화는 가능...." 노래를 부르고 있다.
박에게 묻고 싶다. "당신은 진정성이 있느냐?" 또 하나 더 묻고 싶다.
"강바닥에 누워있는 그 여인의 사진을 봤느냐?" -재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