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교동계가 친노와 한판 뜨려는 듯하다가 문재인이 수그리고 들어가면서 조금 양보를 한듯하니 그새 참

이제 은퇴한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뭔 기득권을 지킨다고 저러는지

고생도 했지만 국회의원도 했으니 이제 호남사람들을 위해 뭔가 희생해야 하는데 

 무언가 자를듯 칼을 빼더니 금새 집어넣는 폼을 보니  다음과 같은 분석이 그다지 틀린것 같지는 않으니



 통합 신당 창당 전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추진위원회에 몸 담았던 윤석규 전략기획팀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교동계의 결정은 호남에 대한 주도권을 천정배, 정동영 두 사람에게 넘겨줘 모든 것을 잃느니 문재인에 협력해 호남에 대한 기득권을 유지하고 새정련 내부에서 비주류로서 부분적인 권리라도 지키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