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에 타격을 주기 위한 돌팔매질이다.
정확히 말하면 경상도패권에 대한 돌팔매질에서 야당내의 패권인 경상도 남패부터 조져서 다음 여당내 패권인 경상도 북패를
조질 기반을 만들기위해서다.

정,천(정동영,천정배)은 정권교체와 정권재창출을 이룬 멀쩡한 정당을 깨고 현 야권을 경상도 남패의 세상으로 만드는데 주춧돌이 된
당사자들이다.
당연히 둘의 정치생명이나 둘이 온갖 미사여구를 들이밀며 추구한다는 정치철학에 관심은 전혀 없다.

과거에 경상도 남패 출몰의 주춧돌이 었듯이 이번엔 경상도 남패 소멸의 지렛대면 족하다.
이것이 결자해지다. 

광주와 관악에서 둘의 당선이 아니라 새민련이 낙선하는것이 목표다.

천정배는 광주에서 무소속으로 독고다이니 제껴두고 특히 정동영은 국민모임인지 궁물모임인지 자칭 진보쪼무래기들하고 
어울려다니는걸 보면 아직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자각을 못한듯 보인다.
자칭 반성은 많이 했다는데 딱 한개만 반성하면 모든걸 포함한다.
바로 호남민의 표심을 호구로 보고 호남을 기반으로 한 정치인들을 구태로 낙인찍으며 민주당분당을 감행한 후
경상도 남패 전문 정치사기꾼들한테 헌납한것만 사과하는것.

그런데
세상 모든 진보는 다 하는양 주뎅이질 하면서도 오직 경상도남북패에 대해서는 입을 싹 씻는 아니 오히려 호남정치에
지저분한 마타도어를 마다않는 같지않은 진보쪼무래기들과 어울려 다니는 정동영은 영 아니올시다.

사실 호남민의 표심은 지역주의가 아니다. 
진보찌끄래기들이 주뎅이로만 외치는 각종 진보를 대변한것도 호남민심이요
본인들은 차별당하면서도 가장 앞에서 경상도패권에 맞서왔던것도 호남이다.
이 호남민의 표심이 1당독재가 아닌 양당제의 민주주의를 지탱해온것이 사실이다.

고로 호남정치인은 자부심과 자존심을 다른 어떤 정치인보다 더 가질 필요가 있다.

진보정당이 필요하면 경상도패권에 아무런 통증을 못느끼는 사이비조무래기들 말고 호남민에 맞춘 정당을 만들면 된다.

지금까지 진보한다고 나온 어떤 정당보다 더 대중적이고 현실적인 진보정당이 될것이라고 확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