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문재인을 주축으로 영남친노가 접수한 새민련에 있어서 이번 보궐선거는 커다란 시련으로 다가오고 있다. 선거일을 앞두고 나서 당이 합심해서 공동의 목표인 후보들의 승리를 위해 다같이 뛰어야 하는 게 상식인데 새민련의 뿌리인 호남에서의 반응이 예전같지 않다는 점이 선거승리의 최대 장애가 되고 있다. 호남은 지금껏 구민주당시절을 포함하여 새민련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이 대표주자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여줘 왔다. 

과거 노무현이 호남의 지지를 내가 이뻐서 지지한게 아니고 한나라당이 미워서 지지한거다라고 폄하하고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으로 분열하는 과정에서 구민주당을분열시키고 팽시킨 과거가 있었어도 표는 계속해서 열린우리당과 그 후신에게 주었던 것만 봐도 그동안 호남은 선당후사를 한결같이 지켜왔었다는 점에서 이번 새민련을 배척하는 듯한 모습은 과거 볼수없었던 새로운 상황으로의 진행인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호남의 선당후사가 당연시되었던 상황에서 더이상 먹히지 않게 되는 새로운 상황으로의 진전이 벌어지게 된 원인은 무엇이 있었던 것인가 하는 의문을 따져 묻지 않을 수 없고 그 원인에 영남친노의 이중잣대, 무능이 있었음을 발견하기란 어렵지 않다.

첫째, 영남친노의 수뇌 문재인의 이중잣대를 보자. 지난 문재인이 후보로 나섰던 대선에서 민주당의 목소리는 문재인이 선당후사를 생각해서 국회의원 뺏지를 반납하고 대선주자로서 달려줄 것을 요구했었지만 본인은 지역구민과의 약속때문에 국회의원 뺏지를 포기할수 없었다고 했다. 선당후사를 생각했다면 당의 당장 큰 목표인 대선후보로서의 활동이 우선이지 국회의원자리에 연연하는 것은 상식에도 어긋나는 선사후당의 행위라 할 만하다. 상식적으로 생각할때 한나라를 대표하겠다는 대선후보가 특정 지역을 대표하는 자리를 유지하는 상태에서 선거운동을 하고 다니는 것은 절대 공정해야 하는 선거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살수 있는 행동인 것이고 공격당할 빌미를 제공하는 행위인 것이다. 

문재인의 선당후사원칙을 깨는 행위는 그 뒤에도 빈번하게 나온다. 대선기간중 국정원의 정치개입이라는 국가의 기본을 흔드는 중차대한 문제를 밝히는 마당에 문재인은 갑자기 당의 일개 계파인 친노의 대부 노무현의 NLL인정발언에 말려 선당후사의 원칙을 깨는 일을 범했다. 이러한 문재인의 몰상식한 처신에 친노는 그를 옹호하기 바빴지 그를 비판하거나 바른 길로 가도록 말린 이는 없었고 이는 친노들에게 있어서 선당후사는 추호의 고려사항이 아니었던 것이다. 친노는 그들 계파만의 이익을 지킬 수 있다면 선당후사와 같은 개념은 사뿐히 즈려밟을 수 있는 하찮은 것이었음을 과거가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친노는 이제와서 호남에게 동교동에게 선당후사를 요구하고 있다. 여기서 드는 의문은 왜 친노는 본인들은 지키지도 않는 선당후사를 호남에게 또 다른 계파에게 요구하는가 이다. 그야말로 극한의 이중잣대를 가지는 친노는 불신의 아이콘이 되어가고 있고 호남이 이를 알아가고 있는 것이다.

둘째, 영남친노의 무능이다.
민주당의 주력 지지세력이 호남인 것과 영남당인 새누리당이 호남을 차별한 것은 상식이다. 이 민주당에 노무현이 들어왔을때 민주당은 그에게 기대한 것은 호남당에게서 벗어나 전국정당을 만들고자 하는 희망을 그에게서 보았고 노무현은 그 희망에 부응하기 위해 부산에서 실패를 거듭하면서도 내리 출마한 것이다. 결과적으로 김대중은 민주당의 모든 노력을 기울여 성공적으로 정권재창출을 해서 경상도 노무현에게 바톤을 넘겼다. 이제 호남이 경상도주자를 밀었으니 더이상 차별없이 화합해서 같이 잘 살수 있겠다라는 소박했지만 결과적으로 볼때 순진한  희망을 가지면서 말이다. 노무현과 문재인에 이르기까지 그러한 소박한 희망을 담아 호남은 한결같이 표를 줘 왔고 이러한 지지를 받은 영남출신들이 호남인들에게 보답해야 할 것은 영남표확보인 것이다. 결국 정당의 1차목표는 지지표를 많이 받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 영남공략의 1차시기인 노무현의 결과는 어떠했는가를 떠올려보면 완전한 실패이다. 노무현정권말기 대연정제안과 같은 실정으로 인해 노무현때리기는 전국적인 현상이었고 지지율은 처참했다. 오죽하면 정권재창출을 포기할 정도로 엉망진창이었던 것만 봐도 호남에서 영남밀어주기는 노무현의 무능으로 실패로 끝났다. 

두번째 주자인 문재인을 보자. 지금 상황만 보면 영남표를 걱정하기는 커녕 호남표도 못찾게 생겼다. 더 얻기는 커녕 있던 것도 못지키는 현실을 볼때 친노의 무능은 가히 전설적이다.

문재인을 수뇌로 하는 친노의 무능은 이들이 정치판에 있어서 쓸모가 있는 집단인지 의심케 만든다. 그들의 이중잣대는 불신만 초래하고 분열을 낳는 기폭제 역할을 하고 있다.

친노 본인들만 깨시민으로 자칭하며 정신승리하고 있지 호남은 친노의 이중잣대와 무능을 알아 가고 있다. 동교동이 어쩔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호남의 친노에 대한 불신이 커져 가고 있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다. 조금이라도 불신이 더 깊어지기 전에 빨리 폐족을 재선언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