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을입니다.

박근혜정권은 당연히 박정희 대리입니다.
문재인도 마찬가지로 노무현(김영삼)의 대리죠.

하지만
정동영은 그간의 행보가 김대중의 대리가 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박근혜정권과 김영삼,노무현,문재인 3부자를 지지하는 각각의 부류들과 대척점에 있는
위 두 부류에 대해 반대하는 사람들이 이번 선택지는 정동영밖에 없네요.

일단,
진짜 야당의 본질을 찾는 시점은 노무현 당선시점, 즉 정권교체와 정권재창출을 했던 10여년전 민주당 딱 그 시점으로
돌아가는것부터 시작입니다.

미로에서 잘못 왔던길 되돌아갈려면 뒤 돌아서 최근에 왔던길부터 되돌아가는 수 밖에 없어요.

잘못 온 시간만큼 대가는 치러야 하고요.

해서
잃어버린 정권창출보다 잃어버렸던 시점으로 돌아가는 후퇴가 훨씬 빠른 지름길입니다.

이것이 이번 관악을과 천정배가 뒤로 돌아 똑바로 가는 터닝포인트가 아닌가 합니다.

강산이 한번 바뀌고도 몇년이 지나니 참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