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 보면 박근혜는 자기가 하는 일이 잘못될 수도 문제가 있다는 생각은 1%도 안하는 자기 완벽주의자 같네요

그리고 참 답답합니다.

문재인이 청와대 회동에서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게 해달라고 했는데 박근혜는 보훈처와 잘 협의해 보라고 했다는데

극렬 반대하는 인물이 보훈처장이고 또 박근혜가 보훈처로 미루는 것을 보면 박근혜의 뜻이기도 하다고 봅니다.


아니 5.18이 민주화 운동이고 그 중심에 임을 위한 행진곡의 상징성이 있는데 이걸 왜 못부르게 한다는 건지

기념식이 두쪽이나고 당사자들이 참여를 거부할 정도로 중요한 문제일까요?


이걸 못부르게 고집한다는 것은 박근혜 스스로 전두환의 후예라는 것을 자백하는 것이나 마찬가지 아닌지

답답합니다.

이나라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기념식에 그 기념하는 사건에 핵심적인 상징을 가지고 있는 노래조차 직접 간섭하여 부르지 못하게 한다면 이게 참


이번 기회에 그런 문제로 기념식이 화합되지 못하는 것은 안된다.

부르도록 조치하겠다라고 했으면 문재인이 면목이 서고 결국은 다른 부분에서 야당의 협조를 얻어낼 수 있을 텐데 

정말 견적이 안나옵니다.


거의 녹음기 수준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