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길벗님에게는 더 '독살맞은 표현'도 삼가하지 않을 것입니다.


즉, 최소한 길벗님에게는 '말을 아끼지 않겠다'라는 것입니다.




단지, 길벗님에의 표현 중, 그 표현이 길벗님을 향한 것이어도 제 3자가 접하는 순간 상처로 남을 수 있고 그 부분에 대하여는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그리고 앞으로 '말을 아끼지 않아도' 제 3자의 상처로 남을 가능성이 있는 표현은 쓰지 않겠습니다.



제 표현으로 인한 상처를 받으셨을 분들(제 3자)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그리고 저의 잘못된 부분을 지적해주신 담벼락의 한 유저에게 감사드립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