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흐강님께서 무상급식 관련한 홍준표식 복지를 찬성한다고 하셨는데요.......


문득, 이런 생각이 듭니다.


"아이들이 효율의 대상인가?"


홍준표식 무상급식은 아이들을 효율의 대상으로 간주한 발상이라는 생각에 몇 자 적습니다.


분명히, 자본주의에서는 효율을 생각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효율의 잣대로 판단할 수 있는 것이 있고 효율의 잣대로 판단되어질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지난 대선 때 제가 안철수 지지를 표방하면서도 '안철수의 국회의원 수 줄이기' 발언에 비판을 했던 이유가 바로 '국회는 효율의 잣대로 판단되어지는 조직이 아니고 또한 효율의 잣대로 판단되어져서도 안되기' 때문이었습니다.


아닌 말로, 나중에 노령연금 등이 국가적 부담이 되는 경우 '고려장을 하자'라는 발언까지도 가능합니다. 물론, 실제 '고려장을 하자'라는 발언을 할 미친 인간은 없겠습니다만 논리적으로 그렇다는 것입니다.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하게 가르쳐야할 덕목은 바로 '같이 어울려 사는 생각'입니다. 현실적으로는 '부모의 사회적 계급이 자식의 미래의 사회적 계급이 되는 현상'이 날이 갈수록 심화되어져 가고 있습니다만 '가르쳐야할 덕목'이 포기되어져서는 안됩니다.


매일같이 한끼 이상을 같이 먹을 때 비록 구분이 안가는 같은 메뉴의 음식을 먹는다지만 과연 아이들은 '내가 먹는 밥은 무상, 급우가 먹는 밥은 유상'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까요? 당연히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경제적 능력에 따라 그만큼 누릴 권리가 있고 또한 그 권리는 보장되어야 합니다. 그거 싫으면 시쳇말로 북한 가면 됩니다. 그러나 아이들의 급식에까지 '효율의 잣대'를 들이대 '유무상급식'을 구분한다면 아이들은 어떤 인식을 가지고 성장할까요?


아이들은 결코 효율의 대상이 되어서도 안되고 또한 효율의 잣대로 재단되어서도 안됩니다.


추가) 고려장은 일제가 만들어낸 허구로 이 땅에는 없는 풍습이었다고 합니다. ^^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