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우선, 사건 관련하여 CNN 뉴스를 링크하겠습니다.



'헤드라인'에도 있습니다만 attacked라고 되어 있고 해외 언론들은 이 사건을 '폭행(attack/violence)'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합니다.(관련 기사는 여기를 클릭 - 링크1)



그런데 국내법에 의하면 이 사건은 테러로 명시되어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대통령 훈령에 주요 외교관에 관한 국제테러범죄를 정의한 규정이 있다"며 "(범행 동기에) 종교·이념·정치 성향이 깔려 있으면 대체로 테러로 규정한다"
(기사출처는 링크1과 동일)


우리나라의 경우 주요 외교관에 대하여 다른나라에 비해 좀더 많은 안전장치를 법으로 명기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 중 하나는 바로 집시법 상에 '해외 외교관저의 100미터 이내에서 집회/시위 금지'라는 규정이 있고 이 규정을 피해 '1인 시위'가 생긴 이유이죠.


그런데 표창원은 이런 주장을 합니다.

표창원 표창원범죄과학연구소장은 "김씨의 행위는 외형적으로 봤을 때 테러라고 볼 수도 있지만, 개인의 범죄로 볼 여지가 크다"며 "가장 대표적인 것이 자신의 행위가 주장과 맞지 않은 점이고 전쟁을 반대한다면서 폭력을 사용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표 소장은 이어 "본인은 테러를 의도했을지 모르지만 실제 행동은 개인의 욕구를 달성하기 위한 범죄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사 출처는 링크 1과 동일)



저는 '이 사건은 폭행'라는데 방점을 두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표창원의 발언 이외에 '이 사건의 피의자 강기종은 지난 2010년 주한일본대사에게도 벽돌 두 장을 던진 전력이 있기 때문'입니다. 당시 주한일본대사에게 벽돌을 던진 이유가 '한국과 일본의 새로운 시대 또는 공동 번영'이라는 표현에 격분을 했으며 김기종은 '독도지킴이'이라는 점에서 일반인의 정서보다 훨씬 더 반일감정이 심할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죠.


물론, 논란의 여지는 있습니다. 문제는 박근혜의 발언입니다.


2. 해외언론은 김기정의 과거전력을 몰랐을까요? 또한, 김기정이 일본대사공격 시 북한의 중앙방송에서 옹호하는 방송을 했다는 것을 몰랐을까요? (북한의 김기정 행동에 대한 북한의 옹호 사실은 여기를 클릭) 알았건 몰랐건 그들은 폭행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왜 그랬을까요?



외교언어에서는 sorry라는 단어를 쓰지 않습니다. regret이라는 단어를 씁니다. 그 이유는 설명드리지 않아도 될 것이고 가장 최선의 방법은 '사건의 성격은 가장 축소하는 방향으로 하고 사과는 가장 정중하게 하는 것'이죠.


그런데 통치 수반자가 그 것도 해외순방 중에 먼저 나서서 저런 발언을 한 것은 아무리 '최선의 선의'로 생각해도 적절치 않다...라고 보여집니다. 한마디로 '외교백치'라는 것이죠.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