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뭐 빌어처먹을게 있다고 3.1절날 해외순방이냐? 하루 늦게 출국하면 어디가 덧나냐? 왜? 이명박이 부시알현하기 위하여 소고기 협상 날림으로 한 것처럼 너도 아랍국가 왕족에게 알현스케쥴 잡다보니 3.1일 부득불하게 출국한거냐?

그건 그렇다 치고 뭐라? '제2의 중동 붐'? 

 

정말 지난 대선 때 '지하경제를 활성화시키겠다'라는 병맛 철철 넘치는 멘트가 실수가 아니었나? 물론, 우리나라 GDP의 29%가 건축이고 건축분야 산업이 무너지면 산업연계성을 따져볼 때 그 파장이 대단할 것이라는 점은 이해하지만 '제 2의 중동 붐'이라? 박근혜 넌 이거나 처봐라 (여기를 클릭)


 

2. 근데 이건 뭐냐?


[앵커]

국가인권위원회가 UN에 보낸 보고서에 당초에 있던 세월호, 통진당 해산 등 민감한 인권 문제를 삭제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어제(1일) 전해드렸는데요. JTBC 취재 결과 인권위 실무자에게 이런 내용을 지시한 사람은 박근혜 대통령의 선거 캠프에서 두차례나 요직을 지낸 인물로 확인됐습니다.


 

이서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국가인권위는 지난달 14일 국내 인권현안을 정리한 보고서를 유엔에 전달했습니다.


전문가 9명과 시민단체 6곳으로부터 65개의 쟁점이 취합됩니다.하지만 최종본에는 세월호, 비판 언론에 대한 고소 사건 증가, 통진당 해산 등 민감한 쟁점들이 빠진 채 31개로 줄었습니다. 1월 15일 열린 인권위 2차 상임위원회에서 2~3명의 상임위원들 주도로 쟁점을 삭제해 재보고하라는 지시가 내려진 겁니다.


[홍성수/숙명여대 법학과 교수(자문위원) : 정치적으로 민감할 수 있는 부분들을 전부 삭제를 한 것이 돼버렸어요. 인권위 역할에도 어울리지 않는 일을 벌인 것이죠.]


이날 참석한 한 인권위 관계자는 "유영하 상임위원이 구체적인 내용을 추후에 내려보낼테니 삭제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실 제로 "삭제할 쟁점들을 정해 문서로 해당 과에 내려보냈고, 삭제 목록에는 세월호와 통진당 해산 등이 들어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검사 출신인 
유위원은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캠프에서 조직부본부장을 맡은 인물입니다.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때도 역시 박 후보 캠프에서 법률지원단장을 지냈습니다. 그는 현 정권 출범 후 청와대 비서관 하마평에도 올랐으며 지난해까지 새누리당 경기 군포 당협위원장을 역임했습니다. 유 위원에게 수차례 입장표명을 요청했지만 거부했습니다.

(보도 전문 및 동영상은 여기를 클릭)


 

에휴~! 정신줄 놓은 박근혜, 그리고 그녀를 향한 충성경쟁을 벌이는 수하들 또 그녀를 향하여 절절 끓는 사랑을 여과없이 보여주는 박빠들~ 이거나 쳐봐라 ㅉㅉㅉ (여기를 클릭하면 박근혜 여왕폐하 만만세를 간구하는 내용이 나옴 ^^)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