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휴~! 정말 이 정도면 쓰레기도 이런 쓰레기가 없다는 욕설이 그냥 나오는군요. 그나저나 이런 보도가 되는거, 박근혜의 레임덕으로 보아야 하나요? 시간나면 '박근혜의 레임덕 언제 시작할까?'라는 제하의 글을 올리도록 하죠.


 

그런데 이 인터뷰를 한 당사자도 비겁하기는 합니다. 이명박 아들 도곡동 땅 투기 의혹 사건 때는 '서면질문'을 한 반면 전직 대통령에게는 오라가라 했던 것이 바로 검찰이기 때문입니다. 제가 노무현을 혐오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이런 불공평성을 자행해놓고 '나는 피해자'라고 하는 것은 가소롭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단독]이인규 “국정원, 노무현 수사 내용 과장해 언론에 흘렸다”홍재원·곽희양·이효상 기자
 
 
.      
ㆍ박연차 게이트 당시 대검 중수부장
ㆍ“명품시계 논두렁에 버렸다는 보도,
국정원 주도로 이뤄져”


ㆍ“노 전 대통령, 그런 발언 안 해… 말을 만들어 언론플레이”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를 지휘했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57·법무법인 ‘바른’ 변호사·사진)이 “2009년 노 전 대통령 수사 내용 일부를 과장해 언론에 흘린 건 국가정보원”이라고 24일 밝혔다. 


 

이 전 부장은 경향신문과 만나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받은 명품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언론보도 등은 국정원 주도로 이뤄진 것”이라며 “검찰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 내용으로 ‘언론플레이’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은 박 전 회장으로부터 회갑선물(시계)을 포함한 금품을 받은 혐의로 2009년 4월30일 대검 중수부에 소환됐다. 다음달 일부 언론은 ‘권 여사가 선물로 받은 1억원짜리 명품시계 두 개를 논두렁에 버렸다고 노 전 대통령이 검찰에서 진술했다’고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언론의 대서특필 후 열흘 만에 노 전 대통령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전 부장은 “(검찰이) 노 전 대통령에게 ‘시계는 어떻게 하셨습니까’라고 묻자 노 전 대통령이 ‘시계 문제가 불거진 뒤 (권 여사가) 바깥에 버렸다고 합디다’라고 답한 게 전부”라며 “논두렁 얘기는 나오지도 않았다. 그런데도 그런 식으로 (국정원이) 말을 만들어서 언론에 흘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정원 개입 근거에 대해서는 “(언론까지) 몇 단계를 거쳐 이뤄졌으며 나중에 때가 되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부장은 당시 검찰의 망신주기식 수사와 이에 따른 보도가 노 전 대통령의 죽음으로 연결됐다는 ‘책임론’이 자신에게 집중돼 괴로웠다고 밝혔다. 그는 “그 사건을 맡은 것 자체가 내겐 불행이었다.(펌자 주 : 그에게는 불행이었지만 문재인에게는 로또복권) 이후 내 진로도 틀어지고 가족들도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했다. 이 전 부장은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한 뒤 사표를 냈다.


 

이 전 부장은 노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인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회고록 <운명>의 일부 내용을 반박하기도 했다.


 

문 대표는 이 책에서 ‘이인규 중수부장이 대통령을 맞이하고 차를 한 잔 내놓았다. 그는 대단히 건방졌다. 말투는 공손했지만 태도엔 오만함과 거만함이 가득 묻어 있었다’고 중수부의 노 전 대통령 소환 장면을 묘사했다. 이 전 부장은 “공손한 말투로 어떻게 건방질 수가 있겠느냐”며 “사실은 책에 적힌 대로 공손하게 했지만 수사팀 자체에 대한 반감 탓에 문 대표가 그렇게 느낀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전 부장이 ‘언론플레이’ 장본인으로 지목한 국정원 당시 수장은 원세훈씨였다. 원 전 원장은 2012년 대선에서 직원들을 동원해 편파적인 댓글을 다는 방식으로 선거에 개입해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