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말씀드렸던, 조경태 의원 인터뷰를 기사화했습니다.


시사미디어투데이(www.sisa-today.com)의 인물 섹션인 '뷰인 초대석' 두번째 순서로 조경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을 모셨습니다.


당내 최대 계파인 친노세력에게는 눈엣가시처럼 여겨지고, 친노의 지원군인 이른바 깨시민들에게는 새누리당으로 쫓아내야 할 이단아처럼 비쳐지는 조경태 의원. 하지만 그가 현재의 야권에 던지는 목소리는 귀기울여야 할 합리성을 담고 있다고 판단합니다.


호남 사람들이 조경태에 거는 기대가 꽤 큽니다. 친노와 대립각을 세우고 당내에서 금기시되는 비판 발언을 거리낌없이 던지는 것만 해도 조경태는 호남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


지난해 12월 26일 광주에서 가진 조경태 의원의 강연회에는 무려 1200여 명의 인파가 몰렸습니다. 새정치연합 정치인이 광주에서 가진 연설로는 최대 규모라고 하는군요.


조경태 의원은 또 부산에서 민주당 간판으로 삼선을 하고 있습니다. 고 노무현 대통령도 이루지 못한 업적입니다. 솔직히 말해서 문재인의 정치경륜이나 업적은 조경태 의원에 비하면 말 꺼내기도 부끄러운 수준 아닌가요?


암튼 한번 읽어보시죠. 저와 윤준식 기자가 같이 취재했습니다.


“당원평가 두려워하는 당대표는 안된다”
http://sisa-today.com/5517?cat=1681


까도까도 새로운 저력 샘솟는 ‘양파남’
http://sisa-today.com/5567?cat=1681


[인물] 3선 관록 조경태 – 하지만 여전히 ‘청년’이다
http://sisa-today.com/5600?cat=1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