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이 청풍명월의 고장 충청도 출신인 문창극 총리 후보자에 이어 또다시 이완구 후보자마저 낙마시킬 움직임을 보이자 평상시 사람 좋은 충청인들이 화가 나도 단단히 난 모양이다.

 

여론조사도 다른 지방과 달리 찬성으로 급등하고 있는 중이고, 충청지역 곳곳에 이번에도 낙마하면 다음 대선 때 두고 보자는 현수막이 걸리고 있다고 한다.

 

하긴 내가 충청도 사람이라도 화가 단단히 났을 것이다. 청문회 위원을 호남인들로 집중 배치한 것도 곱지 않은데, 충청을 대표하는 사람 중의 한사람인 향우회 회장을 나이가 한참이나 어린 녀석들이 무례하게 대하는 모습은 제 삼자가 보더라도 눈쌀이 찌푸려지더라.

 

갱상도 당인 여당에 비해 쪽수에서부터 불리한 입장에서 시작해야 하는 민주당으로서는 충청도가 한쪽으로 돌아 설 경우 절대 정권을 잡을 수가 없다. 우파 정당의 영구집권을 바라는 본인으로서는 이러한 상황이 싫지 않으며, 앞으로 야당이 이완구 후보에 대하여 어떤 결정을 할 것인지 흥미를 가지고 즐겁게 지켜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