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기자들 하는 짓을 보니 가관도 아닙니다.

일전에는 세계일보 기자가 사실관계도 확인하지도 않고 찌라시에 나온 내용이 사실이라고 단정하는 기사를 써 정국을 소용돌이 치게 했지요. 자신의 보도 때문에 정보를 제공한 경찰(최 경위)는 자살해 죽었는데도 아무 죄책감도 없는 것 같았습니다. 기사를 보도 하기 직전에는 박관천 한테 내일 기사 내보낸다고 카톡을 날리고 서로 킥킥거리는 문자를 주고 받기도 했죠.


몇일 전에는 이완구가 사석의 저녁 자리에서 기자들과 나눈 대화를 한국일보 기자가 몰래 도청해서 녹음파일을 야당 의원에게 건네주고,  그 녹음 파일을 KBS에 보내 KBS가 보도하는 일이 있었지요. 이 기자는 기자정신은 안드로메다에 보내고 생양아치 짓을 서슴치 않고는 그것이 공익을 위한 것인 양 당당해 합니다.


오늘은 현직 부장판사가 익명으로 포털사이트에 올린 글을 문제 삼아 전 언론들이 난리도 아닙니다. 이것들이 제 정신들인가요?

부장판사가 어떤 글을 올렸는지 모두 보지 않아 평가하기 곤란합니다만, 그 내용을 떠나 현직 부장판사가 익명으로 포털 사이트에 글을 올리면 안됩니까? 그 내용이 진보진영이나 야당을 편들면 괜찮고, 여당이나 보수진영의 시각을 보이면 문제가 되나요? 어차피 부장판사 계급장을 떼고 대한민국의 일개 국민으로써, 일개의 네티즌으로 익명으로 글을 쓰는 것이 왜 문제가 됩니까? 자신이 현직 부장판사라는 직위를 이용해 네티즌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 것도 아니고 일개 네티즌 입장에서 자신의 생각을 쓴 것이 무엇이 문제가 됩니까?

양심과 표현의 자유를 그렇게 강조하는 사람들이 다른 진영이나 자신과 다른 입장의 사람들의 양심과 표현의 자유는 없다고 생각하는 것인가요?

이 부분은 유시민이 제대로 이야기하고 있네요. 아래는 유시민의 말입니다.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판사라고 할지라도 익명의 계정에선 마음대로 표현해도 된다. 그걸 어느 신문사가 추적해서 그 아이디 이용자가 현직 판사라는 것을 들춰내지만 않았으면,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수 많은 글 중 하나에 불과한 것이다."

부장판사가 익명으로 쓴 글을 어떻게 그 부장판사가 쓴 것이라고 알았는지가 더 심각한 것이 아닐까요? 어떻게 현직 부장판사의 글인 것을 알았을까요? 갑자기 섬뜩해지기 시작하네요. 인터넷에서 자신의 신상이 보호되지 않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누가 글을 쓸 수 있겠습니까?

이번 사건은 이 자체만으로도 심각한 양심과 표현의 자유 억압으로 작용합니다. 현직 부장판사의 글이라고 기사를 쓴 기자는 어떤 경로나 방법을 통해 부장판사의 글이라는 것을 확인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하고, 검찰은 이 사건을 단순하게 보지 말고 철저하게 수사해 이런 사태가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현직 부장판사가 범죄를 저질러 수사 중에 불가피하게 온라인 사용 내역을 조사하다 그런 글을 발견했다 하더라도 그것은 범좌와 무관하기 때문에 개인의 프라이버시로 보호해 주어야 하는데, 하물며 범죄수사와 관련 없는 상황에서 글을 쓴 사람의 신분을 추적하거나 밝히는 것은 심각한 범죄입니다.


진짜 요즈음 기자들은 생아치 새끼들입니다. 이런 기사를 버젓이 기사화 하고 방송하는 언론들도 양아치이기는 마찬가지이구요.

이완구의 부적절한 발언, 현직 부장판사의 글 내용의 평가와는 이 문제는 별개의 건이고 저는 그것을 두둔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완구의 부적절한 발언이나 현직 부장판사의 글 내용보다는 기자들이 한 행위는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심각한 것으로 도저히 용서해서는 안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