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612선생님께서 "박원순 아들 병역..? 헛소리들 그만~~" 이렇게 글을 쓰셨길래, 제가 의심가는 정황을 쭉 나열하면서 한 두개는 가능하지만 십 수가지가 한꺼번에 발생하는 건 의아하니까 박원순이 이회창에게 요구한 신검 1번만 해라 라는 댓글을 달았죠.

그 글에서는 그걸로 끝납니다.


그리고 B612선생님께서 "제발 모르면 가만히라도 있으세요..." 라는 명문을 적어주셨습니다.

그 글에 감히 제가 "정황이 묘하니 3시간만 투자해서 증명하라."라는 취지의 댓글을 답니다.

B612선생님께서 그 댓글에 대고 바로 "타진요와 같다." 라고 일갈해주시네요.

그래서 제가 "이회창에게 타진요보다 더 한 짓을 했던 박원순이니 1시간만 투자해서 증명해라."라는 댓글을 답니다.

다시 B612선생님께서 "이회창은 정황증거가 더 있었으니 그랬다. 박원순 아들은 어쩌고, 디스크는 어쩌고. 무식한 소리하지마라."라고 일갈해주십니다.

제가 다시 "어렵게 가지 말고 공개 신검 한 방으로 끝내자." 라고 하니, B612선생님께서 "디스크에 대해 모르면 가만히 있어라."라고 조언해주시네요.

그래서 "디스크 치료 3년 받았다."라고 제가 대답하고 나자, B612선생님께서 mri는 찍어봤냐? CT만 찍은 거면 가만히 있어라, 무식한 소리하지마라, 내가 웬만한 의사보다 디스크는 더 잘 안다.

이렇게 다정하게 설명해주시네요.

그 이후로는 저도 무식한 사람이라 무식한 티 좀 냈습니다만 저기까지는 별로 티낸 것도 없는데 B612선생님께 물씬 혼났네요.


자꾸 멘탈, 멘탈 하시길래 제가 무식한 티라도 낸 줄 알았는데, B612선생님 멘탈이 먼저 무너지신 것같네요.


B612선생님.

오늘 밤 주무시기 전에 좆잡고 곰곰히 생각 좀 해보셔야겠는대요.


무식한 소리라느니, 노빠같다느니, 타진요같다느니 하다가, 근거는 오직 자기의 경험담 제시하시면서 남의 멘탈 운운하실 상황이 아닌 것같습니다.


만사 통달의 B612선생님이시라 조심스럽지만 무식한 놈이랑 말도 섞으신 오늘이니 좆잡고 고민해보시는 것도 살짝 추천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