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기사 한 꼭지.
부산일보가 지역지로서 나름 위상이 있죠.
http://m.busan.com/m/News/view.jsp?newsId=20141205000120

[전문]
새정치연합, '지역 정당'으로 돌아가나

새정치민주연합이 내년 2·8 전당대회의 '선거판'을 '호남 당원' 중심으로 짜면서 '전국정당'을 포기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비노'(비노무현) 진영이 '문재인 견제'에 열을 올리면서 '영남지역 투표권'이 축소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과거 전당대회에서 지역불균형 해소를 위해 실시됐던 '보정' 작업도 이번 전대에서는 무산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

권리당원의 경우 부산은 전체 인원이 광주의 10%에도 못미치고 대구와 경북의 권리당원을 다 합쳐도 전북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리당원의 호남 집중현상은 수도권과 비교해도 분명하게 드러난다. 수도권의 전체 인구는 호남의 4배지만 권리당원 수는 호남의 절반 수준이라는 것이 당 안팎의 분석이다.
이와 관련, 새정치연합 관계자는 "전체 권리당원 가운데 호남권이 차지하는 비율은 60%에 육박하는 반면, 대구·경북은 1%에도 못 미친다"면서 "'원적지'를 반영하면 호남이 80%가 넘을 것"이라고 밝혔다.
선거구별 인구수가 반영된 대의원 역시 호남지역이 월등하게 많다.
현역의원과 지방의원, 자치단체장 등 '당연직' 대의원이 호남에 집중돼서다.
게다가 대의원 수에는 인구뿐만 아니라 당원비율, 당 득표율 등 '당 지지율'이 함께 반영됐다.
이 때문에 '권리당원' 중심으로 전대를 치르자는 주장에 대해 영남지역 지지자들은 "결국 호남정당이라는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새정치연합의 영남 '홀대'는 '권역별 최고위원제'에서도 드러나고 있다.
'분권화'를 위해 혁신안으로 검토되고 있는 권역별 최고위원제는 서울·인천, 경기·강원, 충청, 영남, 호남·제주 등 5개 권역에서 최고위원을 한 명씩 뽑는 방식이다.
비노 진영에선 분권화에 동의하면서도 부작용 등의 이유로 반대 입장을 밝혀 사실상 전국정당화를 막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끝]

우선 궁금한 점은 대의원들이 어떻게 선출되며 광역행정구역별 대의원의 수는 얼마나 되는가이다.
이 글을 쓴 기자의 시각을 고려하자면 그간 새정치연합은 지역정당이 아닌 전국정당이었는갑다. 그리고 새누리당도 전국 정당인갑다.

대의원과 권리당원[통합진보당의 진성당원에 해당]이 압도적인데 호남을 축으로 하는 비노 계열이 실질적으로 당권을 장악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음. 새정치민주연합이 전국정당이 되려면 어떤 길을 거쳐야 할 것 같다.
먼저 지역정당임을 공표하고 강성친노를 털어내 지역정당으로서 욕심을 드러내는 것. 전국 정당은 그 다음의 일이다.

박지원 씨가 근소한 차이로 지는 것이 그 출발점이지 않을까 싶다. 제발 져라. 박지원 씨가 이기면 강성 친노는 여전히 존속한다.
근소한 차이로 져야 분당이 이루어질 것 같은데.
강성친노는 영남 지역정당.

노무현 씨의 환상에 시달리는 강성친노를 털어내려면 분당 외에는 답이 안 보인다.

전국정당이라는 환상을 위해서 친노의 영양분 제공자 노릇을 계속할 생각이라면 내 또래들 죽을 때까지 정권 교체는 없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