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youtube.com/watch?v=AwJM9jApi2E&feature=youtu.be

 

유트브에 나와있는 내용은 1200병상의 중국 절강대 부속병원에서 1명의 약사가 하루 6천명의 외래환자에게 약을 주는 광경을 보여주는 내용입니다. 페북에서 전 의협회장인 노환규씨가 만든 동영상인데 인상깊군요

 

페북의 답글과 동영상 내용을 보면

이런 시스템이 98년도에 당시 서울중앙병원(서울아산병원)에서는 다 기계화 해서 지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렇게 안되는 이유는 의약분업으로 병원내에서 약을 못주기 때문이라 하네요

 

제가 보고 느낀건 저게 활용되면 약사라는 직업은 크게 쇠퇴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면서 왠지 좀 서글프더라고요 사실 많은 노동자들이 그런식으로 일자리를 잃었으니 새삼 스러운 내용도 아닙니다만 이제 그런 영역이 전문직까지 도래했고 실행 되고있다니 놀랍습니다. 약사 뿐만아니라 의사의 역할도 정해진 알고리즘 대로 행해지는 것들은 로봇이 많은 부분 대신할 시대가 올테고  실제 노환규씨 페북 답글에보니 MD Anderson hospital의 IBM의 인공지능 컴퓨터 Watson이 전문의 수련을 받고 있고 의사결정능력이 전문의 수준에 버금간다는 말도 있으니 ...조만간?에 많은 변화가 있을 것 같네요.. 세상은 계속 달라질테고 의사든 약사든 달라지는 변화에 대한 새로운 역할을 잘 찿아야 할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