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이 엠팍을 꺼낸 이유는 아크로의 닝구들이 가장 많이 들먹이는 싸이트이기도 하고 저 역시 가서 논쟁을 해봤기 때문입니다. 가만보니.. 어쩜 그리도 닮아가는지 모르겠습니다. 엠팍에서 노무현이나 유시민 비판하면 비아냥과 말장난이 넘쳐나죠. 말꼬리 잡기와 확대, 왜곡도 넘쳐납니다. 아크로도 마찬가지네요. 박원순 아들에 관해서 반대되는 의견을 좀 썼더니 온갖 비아냥 글과 다구리로 게시판을 더럽히는군요. 얘들이 정말로 닝구인지, 닝구 코스프레를 한 분열주의자들인지 의심이 되는 수준이에요. 어쩌면 그리도 꼴통 노빠들과 똑같은 짓을 하는 건지.. 신기할 정도예요. 원순이빠부터 시작해서, 달인이네 상도X물이네 어쩌네 비아냥과 라벨링 짓까지...

며칠전, 성의들여서 쓴 글로 추천수(아마 아크로에서 역대 최고겠죠?)를 받았고 꼴통들도 은근히 발을 섞으면서 칭찬을 하더니.. 박원순 문제로 좀 부딪혔다고 아주 생난리를 쳐댑니다. 웃기지 않아요? 노무현 비판해주니 와와! 님 짱짱! 이라고 난리를 치고.. 박원순 옹호해주니 바로 태도가 돌변해서 온갖 비아냥과 라벨링 짓을 해댑니다. 아마 제가 노무현 비판을 자주 안했다면 100% 상도꼴통 노빠라고 손가락질 했겠죠? 박원순 좀 비판했다고 상도 X물 튀었다고 거품무는 놈이 있을 정도니까요.

이 정도면요.. 미친 거예요. 찌질함을 넘어서 제정신이 아닌 겁니다. 그리고 멍청한 겁니다.

토론과 설득이라는 개념 자체를 망각한 부류들이에요. 온갖 감정적 배설들로 게시판을 이용하면 영남패권, 호남차별이 제대로 논의나 될 거 같아요? 이성적이고 설득력이 있는 글로 외연을 확장해도 모자랄 판에 아예 폐쇄적인 공간으로 만들려고 작정한 놈들 같아요. 감정에 치우쳐서 졸라게 멍청한 짓을 스스로 하고 있는 꼴이죠. 제가 왜 시간 들여서 노무현 정리를 했겠어요? 외연 확장입니다. 저런 팩트들을 널리 퍼뜨려서 설득력을 키우려고 했던 겁니다. 아크로를 위해서 그랬고 거창하게 말하면 호남과 닝구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싶어서 쓴 글이에요.

유시민은 결국 한나라당 갈 것이다며 저주를 내리는 놈들이 한나라당 찍자고 설레발 쳐댑니다. 이거 참 웃기지 않아요? 제정신인지 의심스러워요. 한나라당 욕하면서 전두환이 노무현보다 낫다는 또라이도 있어요. 기독교가 아닌 개독의 전형적인 모습이라 생각하고 넘기긴 했지만요. 이 정도로 망가지는 걸 보면.. 노무현이 밉기도 하다가, 애들 멘탈이 왜 이렇게 약하나? 라는 생각이 들면서 참 안쓰럽기도 해요.

까놓고 언급할게요. 열불, 흐르는 강물, shunjs, 개밥바라기, 유인구, 듀공, 스틸고잉등등..

이런 사람들은 하등 도움이 안되는 부류들입니다. 궤변이나 감정적인 배설만 해대고 있죠. 기실 닝구 레벨로만 보자면 묘익천/구라성인/피노키오님과도 별 차이 없습니다만 일단 위에 언급한 이들은 글 쓰는 수준 자체가 낮습니다. 퀄리티가 개판이죠. 그냥 대충 싸지르는 것이 다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글의 양은 또 많아요. 신기하죠. 이런 글들은 다음과 네이버 댓글, 디씨같은 곳에서 넘쳐납니다. 뭐하러 아크로에까지 와서 설쳐대는지 모르겠어요.  이런 사람들이 아크로에 잔존하는 한, 아크로는 딱 남프 꼴 날 거예요. 수복이 나가리 되니 갈곳 잃은 놈들이 눈치보다가 은근히 끼어드는 꼬락서니죠. 운영진도 바쁘신 거 알겠지만 이왕 할거면 제대로 해주세요. 좀 엄격하게 기준도 정하구요.. 오냐오냐 해주면 기본적인 예의도 모르는 무식하고 찌질한 놈들 좀 걷어내주세요. 이러다 이런 꼴통들만 득실거리는 싸이트로 변할 거예요. 그러면 얘네들끼리 마스터베이션하는 배설 공간으로 전락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