ᆞ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부산 사상)이 충청권 출신인 이완구 의원(부여·청양)의 국무총리 발탁을 비하하면서 지역 정치권 등 충청 민심이 들끓고 있다. 

여당인 새누리당 원내대표로서 세월호 협상에서 야당을 협상의 파트너로 인정해온 이 의원의 총리 내정에 야당내에서도 소통의 기대감이 적지 않은 가운데 문 의원의 발언에 대한 지역 민심의 향방이 주목된다. 

이 의원은 과거 충남지사와 충남·북경찰청장 등을 역임했으며 이명박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을 반대하며 원안 사수를 위해 지사직을 내던졌던 인물이다. 

이에 충청민들로부터 지역의 이익과 자존심을 대변한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하다. 최근에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안희정 충남지사와 함께 충청민들의 염원인 충청 대망론의 후보군으로도 꼽힌다. 이 가운데 야당의 대선후보였고 차기 당권주자인 문 의원의 충청권 출신 총리내정자에 대한 비하는 충격이 적잖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