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TV를 보면서 본방 사수하는 것 중의 하나가 일요일 KBS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다. 이 중에서 꼭 보는 것은 송일국의 삼둥이 형제들이 나오는 것이다. 이 삼둥이를 보고 있노라면 괜히 입가에 웃음이 번지고 마음이 편안해진다. 참 엄마, 아빠가 아이들을 잘 키우고 있구나 하는 생각과 삼둥이 형제들의 우애를 보면 부끄럽기까지 하다.

그런데 최근 삼둥이가 논란에 빠졌다.

발단은 삼둥이의 할머니인 새누리당 김을동의원과 아빠 송일국 때문이었는데, 2009년 김을동 의원의 인턴 보좌관으로 잠시 일했던 사람이 송일국의 매니저로 중복해서 일한 것을 네티즌들이 최근에 다시 문제 삼고 이것을 삼둥이와 연계한 것이다. 5년이 훨씬 지난 일을 새삼스럽게 지금 들추어내어 거론하는 이유는 삼둥이 때문도, 송일국 때문도 아닌 새누리당 김을동 때문일 것이다.

그 사건은 KBS의 <쌈>이 김을동 의원의 인턴 보좌관이 송일국 매니저를 병행하면서 그 보수를 국민의 혈세로 지급했다고 방송하면서 불거진 것인데, 당시 김을동과 송일국은 인턴 보좌관은 겸직이 금지되어 있지 않고 보수가 낮아 송일국의 매니저를 병행하면서 송일국이 별도로 매니저 비용을 지급한 것이라고 해명하였고, 이 부분도 방송으로 나가 일단락된 것이라고 한다. 인턴 보좌관의 보수가 낮다 보니 매니저를 봐 주면서 보수를 보전하는 차원이라고 선의로 한 것이 관점에 따라 불법으로 비칠 수도, 실제로 불법일 수 있는 사안이겠지만, 이것이 김을동이나 송일국이 크게 책임지거나 이슈가 될만 것은 되지 않아 보인다.

최근에는 일이 엉뚱하게 비화되고 있다.

송일국의 아내인 정승연 판사가 특정 개인간 끼리만 공유되는 SNS에서 최근 일부 네티즌들이 2009년 사건을 편집, 왜곡해서 매도하는 것에 화가 나 그 사건을 해명하고 네티즌들을 비판하는 글을 쓴 것을 친구인 임윤선 변호사가 이에 동의하면서 정승연 판사의 글을 캡쳐해 올렸다. 임윤선 변호사도 최근 네티즌들이 2009년 사건을 들먹이며 삼둥이마저 끌고 들어가 비판하고 <슈퍼맨>에서 하차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이를 묵과할 수 없어 친구인 정승연 판사의 글을 올리면서 네티즌들을 비판한 것이다.

이번에는 네티즌들이 정승연 판사의 글 중에 “ 이 따위”라는 표현이 있는 것을 두고 시비를 걸기 시작한다. 자신들이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에 대한 반성이나 사과는 없이 정승연 판사의 표현을 문제삼은 것이다. 저라도 정승연 판사의 입장이라면 사적으로 SNS에서는 저 정도의 표현은 충분히 하고도 남았을 것이다. 아니 저보다 더 심한 말을 했을지 모른다.

임윤선 변호사는 그 간의 과정을 세세하게 설명하고 네티즌들의 비겁한 행동에 대해 다시 비판을 가한다. 그러자 네티즌들이 또 임윤선 변호사와 정승연 판사가 갑질한다며 어이없는 비난을 가하기 시작하자, 송일국은 오늘 자신의 문제가 발단이 된 것임으로 자신이 사과한다며 사과문을 올리게 되었다.

도대체 삼둥이가 무슨 잘못을 했나? 정승연 판사가 못할 말을 했나? 임윤선 변호사가 친구(언니)인 정승연을 옹호한 것이 잘못인가? 송일국이 사과문을 발표할 이유가 무엇일까?

이번 사건을 보면서 참 어이가 없다. 정승연 판사나 임윤선 변호사는 말할 권리가 없나? 허위사실 유포에 사실을 해명했는데도 편집 왜곡하여 비난하고 자신의 자식을 걸고 넘어지는데 엄마의 심정에서 그 정도의 말도 못하나? 정승연 판사나 임윤선 변호사의 글과 말이 갑질인가? 사회적 지위가 있고 경제적으로 안정된 사람들은 항변할 권리도 없나? 이런 식으로 사회를 이간질하고 억지 분노를 만들어내려는 사람들은 무얼 노린 것일까? 정승연과 임윤선을 비판하고 삼둥이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과연 김현(새민련 의원, 대리기사 폭행 사건 연루)의 갑질에는 얼마나 분노했을까? 재미있는 것은 김현의 갑질은 근거가 희박하다느니 하면서 오히려 김현을 쉴드치던 사이트가 이번에는 정승연과 임윤선을 갑질한다고 하면서 삼둥이를 걸고 넘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아무리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를 관철시키고 싶더라도 삼둥이와 같은 어린애 문제까지 엮지는 말자. 왜 근원도 없는 분노를 만들어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와 섞어 스스로 흥분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과잉 정치의식과 잘못된 이념이 문제인지, 자신의 잘못이나 처지를 남 탓으로 돌리는 못된 버릇이 문제인지......

나는 일요일 오후에 삼둥이로부터 힐링 받고 일주일을 시작하고 싶다. 제발 당신들의 일그러진 정치의식과 비뚤어진 시각으로 나의 천사들을 괴롭히지 마라. 당신들은 삼둥이의 만분의 일이라도 주변 사람들에게 유쾌함과 훈훈함을 준 적이 있는가?


* 임윤선 변호사의 글

http://media.daum.net/entertain/enews/newsview?newsId=20150111162413806

* 송일국의 사과 글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1/12/2015011201675.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