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연말에 <주간경향> 정용인 기자님과 인터뷰를 했던 기사가 나왔네요. 무려 2시간 가량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말했던 저도 정리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았는데, 정 기자님 역시 프로이십니다... ;;;


질문과 답변 과정에서도 제가 평소 틀림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부분들의 허점을 많이 짚어주셔서 저도 많이 공부가 됐습니다.


더 열심히 공부하고 준비해야 한다는 신년의 각오를 다지게 된 그런 인터뷰였습니다. 읽어주셨으면 합니다. 인터뷰 불러주시고 잘 정리해주신 정용인 기자님께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http://weekly.khan.co.kr/khnm.html…


"심하게 말하면 내란선동까지 갈 수도 있다고 봅니다. 내용상으로 보면 통진당 내란선동보다 더 악랄하고 잔인하고 폭력적입니다. 제가 이 단체 활동을 하면서 제일 많이 받는 오해가 호남의 복권 정도로 이해하는 사람이 많은데, 운동의 목표는 한국 자본주의의 합리성 제고입니다. 호남에 대한 배제나 증오가 생기는 것은 결국 영남 패권이 대한민국의 의사결정구조를 독점하겠다는 것이거든요. 호남 왕따 구조의 표면 구도는 호남 배제이지만, 내면은 호남과 반호남 구도를 합리화하고 정당화하겠다는 것입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


주동식 지역평등시민연대 대표는 일종의 역할분담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테면 1990년대에 <조선일보>가 시도했던 것은 이념전쟁이다. 하지만 조선일보도 광범위한 독자층이나 비용 지출을 생각하면 못하는 것이 노골적인 빨갱이 사냥이었다. 그래서 그 역할을 대신한 것이 <월간조선>이었다. 일베가 떴다는 것은? 이제 월간조선조차 하지 못할 이야기를 누군가 해줘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는 것이다. 빨갱이 사냥으로도 부족하고 대한민국의 체제에서 저 사람들을 찢어내야 한다는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통로가 일베가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