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경위가 자살하고 유서를 남기자, 그 유서 내용 중에 한 경위가 민정비서관실로부터 제의를 받고 흔들린 것처럼 표현한 것을 두고 언론들은 청와대가 한 경위를 회유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에 이르렀지요.

정윤회 문건 파동을 근거없이 의혹만 증폭시켰던 것에 대한 반성이나 사과도 없이 언론들은 또 다시 최 경위의 유서를 가지고 의혹 제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그 선봉에 거짓 방송을 일삼던 jtbc(손석희)가 또 나섰군요.

손석희는 jtbc가 한 경위를 인터뷰하고 한 경위가 청와대의 회유를 받았다고 말 한 것처럼 보도했지만, jtbc의 자체 연출만 있을 뿐 한 경위의 음성은 하나도 내보내지 않았습니다. 이 jtbc 보도를 받아 다른 언론사들도 마치 한 경위가 청와대로부터 회유를 받았던 것처럼 기사를 써 댔지요. 아래에 손석희가 보도한 기사를 링크합니다.

http://news.jtbc.joins.com/html/592/NB10681592.html



이번에도 jtbc가 사고를 단단히 친 것 같습니다.

손석희는 저번 세월호 참사 당시 다이빙벨로 국민들을 호도하고, 판교 환풍구 사고 때는 사망자가 대부분 학생들이라고 선동하다가 방송위로부터 중징계까지 먹었죠.

이번 건도 손석희가 사고쳤을 확률이 높아 보입니다. 청와대도 부인 했고, 한 경위의 변호사도 인터뷰한 사실이 없다고 하면서 16일 오전에 정식 대응하겠다고 했지요.

jtbc가 한 경위로부터 실제 들은 얘기는 아래의 이 이야기네요.

[모 경위 : 죽은 사람은 말이 없다고 그 사람(최 경위) 이야기일 뿐이잖아요. 어차피 내가 한 거라고 그랬으니까.]

jtbc 방송을 보니 위의 한 경위의 말은 jtbc의 인터뷰를 거부하며 피해 가면서 한 말이더군요. 이 장면만 보아도 한 경위가 jtbc와 정식 인터뷰를 한 것이 아니라 한 경위를 본 jtbc 기자가 쫓아가면서 던진 질문에 짧게 대답한 것이고, 그 내용도 청와대의 회유가 없었음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위의 한 경위의 말의 뜻이 무엇인가요? 최 경위의 유서의 내용을 부정하는 말 아닙니까? 아니면 최 경위 유서에 나오는 말은 현재의 청와대의 회유가 아닌 조응천측의 회유이든가.

위의 한 경위의 말은 오히려 청와대의 회유가 없었다는 의미이지, 어떻게 회유가 있었다고 해석되는지 jtbc 기자나 손석희의 이해력이 의심이 가는군요.

아무튼 지켜보지요. 누가 거짓말을 하는지, 누가 선동을 하는지. 만약 이번에도 jtbc가 거짓말 한 것이라면 손석희는 앵커에서 물러나고 jtbc는 중중징계를 받아야 합니다.


백번 양보해서 청와대가 한 경위를 만나 <자백을 하면 기소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 하더라도 이게 무슨 문제가 됩니까? 사실대로 자백하면 선처하겠다는 말이 왜 문제가 되나요? 한 경위는 박관천이 빼돌린 문건을 복사한 사실이 이미 드러났습니다. 자신의 휴대폰에 문건을 찍은 사진이 발견되어 확실한 물증이 나온 상태죠. 청와대가 회유를 했다고 해도 사실을 빨리 자백하라는 것 이외에 무엇이 있겠습니까?

jtbc가 얼마나 허접하게 방송을 했는지 이를 YTN이 지적했습니다. 아래는 YTN이 jtbc의 보도에 대해 언급한 내용입니다.

[기자]


진실공방으로 흐르고 있는 양상입니다.


한 언론에서는 한 경위와 직접 전화통화를 한 뒤에 한 경위가 직접 청와대로부터 회유시도를 받았다라는 것을 인정을 했다라고 보도를 했고요.


그 보도 직후 한 경위의 변호인측에서는 그런 사실이 없다.


해당 언론사와 통화한 적이 없고 한 경위는 그렇게 주장한 적이 없다라고 반발하는 상황에서 또 해당 언론사는 녹취록이 있다, 주장하는 상황인데요.


[앵커]


실제로 방송에서도 녹취가 나가지 않았습니까?


[기자]


녹취가 짧게 나갔는데 사실 그 녹취가 나간 부분은 청와대로부터 회유를 당했다라는 내용은 아니었습니다.


[앵커]


조금 의아스러운 건 뭐냐면 가장 핵심은 청와대한테 회유를 당했느냐, 안 당했느냐인데 방송 보도를 하면서 그 부분을 언급을 안 하고 다른 곁가지를 한다는 것도 확보가 제대로 안 된 것일 수도 있고, 아마 그런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던 것 같은데.


좀더 한 경위 문제는 이번 사건이 중요한 갈래로 가기 때문에 조금 더 주목해야겠습니다.

http://www.ytn.co.kr/_ln/0103_201412160848094964_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