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루합니다. 피곤하기도 하고요. 진보개혁진영을 겨냥한 많은 아크로 글들은 진보개혁진영의 이중성을 비판합니다. "착한 FTA, 나쁜 FTA가 대체 뭐냐"가 대표적이죠.

그런데 사실 "남이 하면 불륜, 내가 하면 로맨스냐"라며 상대를 공격하던 쪽은 대개 보수진영이었습니다. 김대중은 빨갱이라는 공격이 먹히지 않으면, 김대중도 그렇게 깨끗하지는 않다는 식으로 야권을 공격했죠.

그러한 경험적인 이유 때문에 진보개혁진영의 이중성을, 스스로를 진보개혁으로 자처하면서 지적하는 것에 불편함을 느껴오면서 계속 까왔습니다. 나름 재미도 있었고요.

그런데 이제는 좀 많이 지루해집니다. 다른 분들의 글들이 지루하다는 뜻이 아니라, 뭐 열낼 일 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리얼 월드에서 구르다 보면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때가 묻는 것은 누구나 마찬가지니까요. 예전에는 때 묻는 것을 조금이라도 부끄러워할 줄 아는 것이 미덕이었다면 요즘은 "닥쳐 씨바"가 미덕인 세상이 됐을 뿐, 때가 묻어있는 것, 때가 앞으로 묻을 것은 불변의 진리죠. 그렇다면 "왜 부끄러운 줄을 모르냐"라고 비판하거나 조롱하는 것은...피곤한 일일테죠...


그건 그렇고 확실히 전 안철수가 친노세력에게 굉장히 껄끄러운 존재가 될 것 같습니다. 안철수에게는 PK의 색채가 별로 없습니다. 실제 그가 최근 교류한다는 야권 멘토(?)들도 친노세력과는 거리가 있고요(사실 친노세력에 안철수 멘토할만한 역량을 갖춘 사람은 없음). 이전에도 댓글을 쓴 적이 있는데, '전통적'(?)인 민주당 관련 인물들과 차라리 더 가까울 수도 있고, 그들을 매개로 야권 내에서 친노세력과 안철수를 중심으로 한 다른 세력(친DJ나 구민주당세력과 교집합은 있지만 많이 다른)이 격돌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아마 손학규도 거기에 있겠죠?

뭐 그렇게 안 될 수도 있지만, 만약 문재인 중심으로 정권 교체가 이루어진다면, 다음 정권도 참여정부 못지 않은 무능함을 연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안철수가 관리받았으면 합니다(ㅋㅋ). (위의 내용 때문에 오해살 수 있지만) 아 안철수의 각종 행적을 검증하지 말자는 소리가 아니라, (만약 정말 안철수가 정치를 하게 되고, 친노세력과 다른 세력이라면, 특히 '전통적'(?)민주당 세력과 유관하다면)안철수와 각을 세울 가능성이 있는 친노세력의 안철수에 대한 '검증'이 언젠가 강도 높게 이루어질텐데, 그 그로테스크함이 기대되서 하는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