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세 노인의 고백-(수기 중에서

1 나는 젊었을 때 정말 열심히 일했습니다.
2 그 결과 나는 실력을 인정받았고 존경받았습니다.
3 그 덕에 63세 때 당당한 은퇴를 할 수 있었죠.
4 그런데 지금 95번째 생일에
5 얼마나 후회의 눈물을 흘리는지 모릅니다.
6 내 65년의 생애는 자랑스럽고 떳떳했지만
7 이후 30년의 삶은 부끄럽고 후회되고 비통한
삶이었습니다.
8 나는 퇴직 후
"이제 다 살았다. 남은 인생은 그냥 덤이다." 라는
생각으로
9 그저 고통 없이 죽기만을 기다렸습니다.
10 30년의 시간은 지금 내 나이 95세로 보면
11 3분의 1에 해당하는 기나긴 시간입니다.
 *활동년대로 보면 사실은 은퇴 이전과 비슷한 기간-로자한나 생각
12 그때 나는 스스로 늙었다고
13 뭔가를 시작하기엔 늦었다고 생각한 것이 큰 잘못이었습니다.
14 이제 나는 하고 싶었던 어학공부를 시작하려 합니다.
15 그 이유는 단 한가지
16 10년 후 맞이하게 될 105번째 생일에
17 95세 때 왜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는지
18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 검색하다 우연히 발견한 글인데 많은 걸 느끼게 하는 글이어서
옮겨봅니다. 퍼가기가 안 되어 적어 옮깁니다.물론 아직 젊은 분들에겐
그다지 실감이 안 가겠지만 나는 크게 고무 받았고 배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