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세월호 사건 당시 박근혜가 눈물을 흘리는 장면 사진을 아래에 발췌한다.

20140519110407045.jpg


그리고 이 사진에 대하여 내가 이런 코멘트를 했다.

박근혜의 입술을 보고.... 한마디 합니다.

증오심 때문에 편견인지 모르겠지만 저 입술은...... 분한 모습으로 보이고 지금 우는건 슬퍼서가 아니라 분해서 우는거 같아 보이네요.

"공주인 내가 왜 아랫것들에게 해명을 하고 있지? 아........ 분하다"


저 사진을 아무리 봐도 눈물의 이유가 슬픔에 동감해서 흘리는 눈물 같지가 않다. 속된 말로, 공감능력이 부족하다는 '사이코패스'가 눈물을 흘리는 척하는 것 '좌중의 사람들이 모두 웃을 때 한박자 늦게 뒤따라 웃는 어색한,' 내 지인 중 이상할 정도로 공감능력이 부족하여 '이 양반 혹시?'라는 생각에 스스로 소름이 끼쳤던 그런 감정을 떠올리게 한다. 같아 오히려 소름이 끼치기까지 한다.


박근혜의 '유체이탈화법'은 솔직히 좀 심하다. 그리고 최근에 불거진 '문서유출건'에 대하여는 청와대의 최종 책임자로서 당연히 해야할 사과는 없다. 막말로 모두 남의 탓이라는 것이다. 도대체 이 역겨운 유체이탈화법, 언제까지 자켜봐야 하나?


아래의 기사에는 '사과한다'는 표현이나 그렇게 느껴지는 것은 없다. 이 신문만 '사과 부분'을 빼먹은건가? 다른 신문을 뒤벼봐야 하나?


朴 대통령 "문건 유출 국기문란..속전속결 밝혀야"(상보)


[머니투데이 김익태기자][[the 300]"조금만 확인하면 알 수 있는 것 의혹보도 문제…지휘고하 막론 일벌백계"]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이른바 '정윤회 문건' 유출 파문과 관련, "이번에 문건을 외부에 유출하게 된 것도 어떤 의도인지 모르지만 결코 있을 수 없은 국기문란 행위로, 이런 공직기강의 문란도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적폐 중 하나"라며 검찰의 조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최근에 있을 수도 없도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 일어났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저는 취임 이후 오늘까지 국민 여러분께서 위임한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의 임무를 다하고자 혼신의 노력을 다해왔다"며 "거의 2년 동안 제대로 발 뻗고 쉰 적이 없는 날들이었고, 그만큼 나라에 산적한 일들이 많아서 휴일도 없이 시간을 쪼개서 써왔다"고 이번 파문에 허탈함을 드러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 계신 비서실장님과 수석 여러분들도, 그동안 청와대에는 퇴근 시간도 없고 휴일도 없단 말이 나올 정도로 밤낮없이 국정운영에 최선을 다해 헌신해 왔다"며 "저는 그런 여러분을 신뢰하고 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를 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는 국정과 관련된 여러 사항들뿐 아니라 시중에 떠도는 수많은 루머들과 각종 민원들이 많이 들어오나, 그것들이 다 현실에 맞는 것도 아니고 사실이 아닌 것도 많이 있다"며 "만약 그런 사항들을 기초적인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은 채 내부에서 그대로 외부로 유출시킨다면 나라가 큰 혼란에 빠지고 사회에 갈등이 일어나게 된다"고 지적했다.

(하략)
(기사 전문은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