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아내 윤원희 “전 날개 잃은 새, 더 이상 날지 못할것같아"


故신해철의 아내 윤원희씨가 그동안 사랑을 받기만하고 살았는줄 알았더니 


상당히 사랑이
깊었나 봅니다. 


특히, 암 치료부분에서 윤원희씨는..


그이는 내가 투병생활을 이어갈 때 가장 큰 위로를 줬던 이..
내 남편이지만 "생명의 은인이고, 하늘이며 날개 같은 존재..


그이는 항상 내곁에서 

'(암이) 뭐 대수로운 일이냐. 네가 살아있으면 됐다'며.
힘들게 투병생활을 이어갈 때 가장 큰 위로를 줬던 이


그래서인지.. 
떠난 남편 신해철에 대해 못내 애틋한 감정을 표현.


“남편이 떠나니까 저는 그냥 날개를 잃은 새, 다시는 날지 못할 것 같아"


그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나 봅니다.

........................................................................................................................


제 생각이지만..

이걸 하늘에서 듣고있는 故신해철의 마음이 뿌뜻하게 느껴질거라 생각합니다.


비록, 이제는, 사는 차원이 달라
남은여생을 함께 할 수는 없지만


서로 그리워하는 마음만 있다면 영혼일찌라도
영화 ‘사랑과 영혼’에서처럼“차원을 넘나들며”
서로 교제를 이어갈수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두분의 사랑이 길게 이어지기를 바래봅니다 (끝)


http://www.nocutnews.co.kr/news/4333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