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화는 양화를 구축한다.


연민을 버리는 것은 중요하다.


버릴 것은 버리자.


이런 말을 하면서도 버틸 정도면 이미 기득권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