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조금 일찍 연말 개념으로 떠나겠습니다.

개인적으로 바쁜 시기이기도 하고, 여태까지 싸질러 놓은 글들이 후지다는 점에 자괴감도 느끼고,

답답하기도 하고, 저 자신을 돌아봐야 할 일도 있고 해서 떠납니다.

모두 하시는 일 잘 되시길 기원합니다.


즐거운 연말연시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