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표 실장은 "송은범에게 생각할 시간을 조금 더 주기로 했다. 빠른 시일 내로 생각을 정리해서 다시 연락을 주면 당장 내일(26일)이라도 다시 만나야 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송은범은 KIA 프로야구단 투수이다. 구단과 선수의 관계는 평등한 '갑'과 '을'의 관계이다. 더우기 연봉협상에서는 그렇다. 그런데 저 위의 화법은 평등한 '갑'과 '을'이 아닌 종속관계의 '갑'과 '을'의 관계이다.




백 단장은 "서로 얘기를 하면서 팀에 필요한 선수고, 서로 진정성은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진정성이 현실적인 금액의 차이를 해결해주지는 못한다. 백 단장은 "이틀 동안 계속 만나면서 합의점을 찾겠다. 26일 밤에는 좋은 결론이 나오길 바란다"며 "FA 시장이 올해가 가장 힘든 것 같다. 이틀 남았는데 쉽지 않다"고 했다.



백단장은 LG 프로야구단의 단장이다. 화법을 보면 '을'인 박용택 선수를 '평등한 협상의 대상'으로 여기고 있다. 



이 두 FA 선수의 협상 당사자인 프론트 관련자의 말을 비교해보면 한국에서의 '평등한 갑과 을'에 대한 사회적 현실을 생각해 본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