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끗한 머리칼, 변하지 않는 목소리 창넓은 찻집이라는 가사가 와 닿습니다. 요즘, 가을날, 햇볕한줌이 즐거움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