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모더니즘 이후 패러다임이 많이 바뀌었지요

특히나 예술은 언제나 시대를 선도하였는데 형식의 파괴나 기존 관념이나 관행 격식의 틀을 깨는 일이 많습니다

심지어 정치에서도 유시민이 백바지를 입고 등원하기도 했는데요

클래식 음악에서 작곡은 잘 모르겠고 연주에서는 그다지 큰 변화가 없는 듯 합니다.

오케스트라 단원이나 연주자는 언제나 검정 연미복이나 파인 드레스를 입고  또 넥타이를 단정하게 매지요

청바지에 티셔츠 차림의 단원들이 있겠지만 일반적이지는 않은 것 같고

이유가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