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가 자신의 음악적인 스타일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서태지는 20일 오후 3시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에서 정규 9집 '콰이어트 나이트' 발매 기념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은 문지애 전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았으며, 국내외 매체 400여 명의 기자들이 몰렸다.

이날 서태지는 90년대에 대해 말하며 "저는 서태지의 시대는 사실 90년대에 끝났다고 생각한다. 그건 명백한 사실이고 제가 2000년대에 컴백했지만 대중이 보기엔 마니악한 음악이었다. 실제로 그런 음악을 하고 싶었기에 대중을 많이 버리게 된 셈이다"라고 자신의 음악 스타일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대중이 서태지 음악을 어렵다고 생각한 게 '울트라맨이야'부터였다. 그건 자연스러운 현상이고 거부하고 막을 수 있는 일은 아니다.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음악하는게 행복하다. 제가 할 수 있는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좋은 음악을 위해 교류해야 한다고 본다"는 생각을 전했다.

서태지는 문화대통령이라는 수식어를 묻는 질문에 "꽤 오래 됐고 지금의 수식어는 아니다. 김대중 대통령이 '문화 대통령'이라고 해서 파생된 수식어인데, 과분하지만 족쇄가 된 느낌이다"고 말했다.

서태지는 이어 "제가 장기집권을 하고 있는 건지, 이 자리를 내려놓고 누가 가져가야 할 생각한다. 누군가가 빨리 가져갔으면 좋겠다. 선배로서 흐뭇하게 지켜보면서 편안하게 음악을 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