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미 의원은 후보 사퇴가 늦어져서 그렇다고 해석했지만 제 생각에는 야권연대에 불만을 품은 민주당 지지자들이 일부러 기동민에게 기표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진선미 의원이 2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7.30 서울 동작을 보궐선거에서 전체 투표수 7만8,172표 중 무효표는 1,403표였다. 유형별로 보면 사퇴 후보자 난에 표기를 한 표가 1,246표로 가장 많았고 사퇴 후보자 포함해 2인 이상 표기 47표, 단순 2인 이상 표기 35표 등의 순이었다. 

특히 사퇴한 후보자를 찍은 무효표 가운데 새정치연합 기동민 후보에 대한 무효표가 1,180표였다. 이는 당시 1, 2위를 차지한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와 정의당 노회찬 후보의 표차이 929표보다 251표 많은 것이다. 기 후보는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7월 24일 노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며 사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