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41013_0013226593&cID=10314&pID=10300

우 의원은 삼성전자 ‘갤럭시유(Galaxy U)’제품의 경우 삼성전자와 LGU유플러스가 단말기 출고가격, 소비자가격, 대리점마진, 네트(net)가격(공장에서 출고될 당시 가격을 의미) 등을 협의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삼성전자는 내정가격 21만9200원에 대리점 마진 5만원을 더해 소비자가격을 25만9200원으로 책정하고, 여기에 장려금과 보조금을 붙여 출고가를 무려 91만3300원에 하자고 제안한다. 


위 기사와 내부 문건에 따르면 휴대폰 제조사와 통신사가 담합을 하여 21만원에 공장에서 출고하는 휴대폰 가격을 통신사와 짜고 통신사는 이것을 90만원 100만원 정가인양 속이고 보조금을 준다 비싼 요금제를 사용하면 공짜폰을 준다
그리고 중도 해지하면 위약금을 물어야 했는데
위 사실에 따르면 공장에서 공급하는 원가 21만원외 나머지 금액으로 소비자에게 보조금 주고 대리점 마진 챙겨주고 인심썼다는 이야기고
휴대폰을 분실하거나 못쓰게 되면 그 소비자는 다섯배나 비싼 가격을 고스란히 지불하고 구입했다는 이야기인데

결국 정부는 단말기 가격을 고가로 책정한 통신사 덕에 부가세나 세금을 거저 걷어서 좋고  통신사는 소비자돈으로 인심쓰고 폭리를 취했다는 이야기인데 이런 사실을 알만한 언론은 침묵을 지키고 오늘 우상호 의원이 보도자료 돌렸는데도 탑기사가 안되고 그냥 쌩까는 분위기네요

결국 언론사 방송사는 이통사나 단말기 제조사로부터 막대한 광고비를 받기에 그냥 모르는척하고

국민들만 바가지를 쓰고 있었는데 이게 정부 대기업 언론이 짜고서 국민들에게 사기치는 것이 아니고 뭐냐는 말이지요

빤히 결과가 보이는 단통법 따위나 만들어 시행하면서 고액 연봉에다 연금받는 공무원 나리들

그냥 삼성전자에서 21만원에 공급하는 단말기 국민들이 사서 원하는 통신사에 가져가 가입하여 사용하면 간단한데 왜 이걸 안하고 복잡하게 하면서 국민들에게 사기를 쳐먹느냐는 말이지요

국회에서 이런걸 견제를 해야 하는데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리인인데
어째 점점 나라가 개판이 되어가는 듯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