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벨>이 부산영화제 상영을 두고 상영을 반대한 측과 상영을 강행한 측간의 토론회를 한다고 하는군요.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는 영화계(부산국제영화제 주최측)와 국민의 세금으로 지원받는 영화제에도 공공성의 기준은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반대측이 맞서는 것 같은데 아크로 회원님들의 의견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다이이빙벨>이 상영되었고 부산영화제도 폐막했지만, 그래도 이런 토론회는 의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이 토론회를 제안한 새누리당의 하태경 의원의 말을 링크합니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4101301032943013004

하 의원의 아래의 말은 새겨들을만 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조직위의 자율성과 영화 표현의 자유는 최대한 보장돼야 하지만 다이빙벨은 검증되지 않은 장비로 온 국민을 속여 구조를 지연시키고도 자신들의 변명만 하는 영화인데 최소한의 공공성에 대한 분별력 정도는 있어야 한다”
 “극단적인 예이긴 하지만 5·18 광주민주화 항쟁에 대해 남파 간첩들이 공작을 해서 처음 유발시켰다는 허위사실을 영화로 만들어 영화제에 상영하겠다고 하면 전 국민 누가 수긍하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