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경재 전 의원은 7일 <시사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제3정당 출연을 예측했다. ⓒ시사오늘 변상이

‘김형욱 회고록’으로 유명한 김경재 전 의원이 제3당의 출현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 전 의원은 7일 <시사오늘>과의 만남에서 “다음 총선에선 제 3세력이 등장해 3파전 양상이 될 것이라고 본다”면서 “한 가지는 새누리당이 중도우파로 이동하면서 극우파가 뭉칠 가능성이고, 또 한 가지는 새정치민주연합의 분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전자는 원내 세력이 없어 쉽지 않겠지만 후자는 지금 당장이라도 가능하다고 본다. 바로 교섭단체가 생기는 것”이라면서 “현재 야당 내 노선이 너무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 전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 과정에서 민집모라던가, 조경태·김영환 등 중도좌파 노선이 친노 강경파로부터 분리해 나와 세력을 만들 수 있다”며 “오히려 그 세력이 나중엔 더 커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그런 당이 생길 경우, 박원순 서울시장이나, 안철수 의원 등이 대권을 위해 합류하지 않겠나 생각 한다”면서 “당 내 경선으로 갈 경우 당내 세력이 없는 박 시장이 불리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