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구 빠르게 돌려서 본 소감은

처음에는 웬 양아치 영화?

그 다음에는 공효진의 매력에 빠지고 마지막에는 이나영의 매력에 빠지고

결론은 양동근이가 부럽다.

공효진 이나영 같은 여자들이 서로 사랑해 주니까


 주인공들은 각자가 살고 싶은대로 사는 것이 참 좋은데 심지어 김혜선조차

현실에서 나는 살고 싶은대로 못 산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