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앵란 "요즘 달라진 신성일, 겁이 난다"


여기서 엄앵란이 겁이 난다는 것은 무슨 말일까요? ‘신성일이 죽을까봐 겁난다?’ 
그동안 속썩여서 정 떨어질만큼 떨어졌을텐데 죽음앞에둔 황혼이 묶어줬을까요?
 

이 말이 맞다면 


신성일과 엄앵란은 마지막 깨 쏟아지는 노익장 사랑을 하고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이렇게 된데에는 엄앵란의 오래참음이 드디어 열매를 맺은거라 할수있지요!


인내는 쓰나 그 열매는 달다!


신앙생활도 엄밀히 말하면 이겁니다. 우리나라 독재자들 마치 하느님이라도 된것인양
역사속에서 국민의 속을 많이도 썩였지요 권력유지를 위해 죄없는 사람 마녀사냥들을
정말정말 엄청엄청 많이 하였습니다 (※ 일일히 열거하기가 정말 부끄러울 정도로요..)


쉽게말해 신성일이가 엄앵란 속을 엄청 썩이듯이 한거죠.


참고로 부부가 서로 알콩달콩 사는것을 민주주의라 할 수 있습니다 
신성일처럼 엄앵란 속을 썩이는것을 독재정치에 비유할수 있습니다 



하지만 국민(엄앵란)은 오래참고 기다렸습니다


그 결과  신성일이는 엄앵란한테 돌아왔지만 우리 정치현실은 아직 그렇지가 못하네요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657110.html?_fr=mt3 

   

우린 언제까지 알콩달콩 사는 민주주의를 더 기다려야 하나요?
우린 얼마나 더 오래참음 그 결실의 열매를 기다려야하냐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