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
. 정 고문은 "60년 전통의 야당을 침몰 직전의 난파선으로 만들어놓은 책임자들이 반성과 사과를 통해 뼈를 깎는 혁신을 추구하기보다, 오히려 당의 혼란을 틈타 특정 계파의 나눠먹기 연합으로 전락했음을 보여주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정 고문은 "야당 역사에서, 정당이 노선과 가치의 결사체가 아니라 이렇게 노골적으로 계파 수장들의 연합체임을 대내외에 천명한 일은 일찍이 없었다"고 했다. 당연직인 문희상 비대위원장과 박영선 원내대표 외에 문재인·정세균·박지원 의원으로 구성된 비대위는 각각 친노, 정세균계, 호남 세력의 대표로 구성됐다는 시각이다. 

그는 "이번 비대위 구성은 계파 청산이 아니라 '특정 계파의 독과점 선언이자 계파정치 폐해의 무한 반복'이라며 "이번 비대위는 지난 9월 18일 비대위원장 추천을 결정한 상임고문·국회부의장단 연석회의 합의사항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이상돈 중앙대 교수를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의 햇볕정책에 대해 이적행위와 반역죄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지금도 '햇볕정책은 실패한 정책'이라고 당당하게 주장하고 있다"이라며 "(이 교수를) 옹호하고 당 대표 영입에 동조하는 등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을 모독하고 당원과 지지자들의 자존감에 큰 상처를 안긴 사람들이 계파 보스라는 이유로 비대위에 포진했다"고 일부 비대위원들을 노골적으로 겨냥했다.
 이번 비대위 구성 과정에서도 문 위원장은 정 고문 등을 비대위에 포함시키려 했으나 일부 비대위원들이 반대해 결국 밀려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