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닉을 호출해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요. 두 게시글에서 비슷한 주제를 한 군데 묶으려다 보니 이렇게 새 게시글로 호출하는게 가장 낫다 싶으네요.

 

정견이나 세계관의 차이, 극복하기 힘들지만 그렇다고 공존할 수 없을 정도로 불편한것은 아닙니다. 서로 다르고 싶어하는게 생존본능다음으로 가장 깊은 욕망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그렇기 때문에 다양성이라는것은 건강하다는 바로미터가 되는겁니다. 그런데 일베같은 막말욕설비인간증오, 이건 사회생태계가 죽어가고 있거나 위기상황이라는 증거입니다. 위기상황에서는 다양성이 아니라 획일성이 강조되거든요. 일베는 우리나라에 존재하는 다양성을 획일성으로 만들어 버리는 치명적인 바이러스예요. 이 사회를 죽이거나 위기상황으로 몰고 가는거죠. 타집단에 대한 증오, 파시즘이 치명적인 이유입니다.

 

하루가 지나서 머리들이 좀 식을 계제가 된 것도 같은데 여전하군요. 일베같은곳에 홍어게시물을 올리다니요. 풍자도 아니고 왜곡도 아니고 무슨말씀인지 모르겠습니다. 링크된 그 홍어토론 게시물에서 삿갓님과 차칸노르님의 대화까지였다면, 삿갓님은 무언가를 놓치고 있는것이 분명해 보였고, 차칸노르님은 그것을 정확히 인지하고 있던 상태예요. 기표의 부정적인 의미를 해소한다고 기의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까지 없어지는게 아니라는 것을 모르는 겁니다. 누군가를 홍어라고 지칭했을 때, 홍어에 대한 장점을 아무리 강변한다한들 그 누군가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까지 없어지는게 아니라는걸 모르는거죠. 선후관계를 착각하는거죠. 부정적인 감정을 먼저 갖고서 그것을 표현을 적절한 대상물을 찾은건데, 삿갓님은 거꾸로 생각하신 겁니다. 흔한 비유로 배가 아픈데 배꼽에 물파스 바르는 격이죠. 그 대화는 차칸노르님이 좀 더 응대했거나 중간에 개 논쟁이 끼어들지 않았다면 그냥 삿갓님의 이해부족으로 끝났을 문제예요.

  

그런데 그런 댓글논쟁이 말 그대로 개싸움으로 끝이 났죠. 제가 보기엔 발단은 아니지만 그 개싸움을 이끌어갔던 원동력은 삿갓님의 의도에 대한 자의적인 해석이예요. 삿갓님의 이런 오해내지 무지를 나쁜 의도로 해석한겁니다. 이건 전형적인 관심법이예요. 어떤 상황을 텍스트로만 판단한다는것은 위험한 일입니다만, 그렇다고 상대의 의도까지 함부로 짐작하는것은 더 위험한 일이예요. 판단의 기준이 텍스트밖에 없는 이런 온라인에서는 그 만큼 텍스트에 대한 해석을 신중하게 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누군가는 홍어를 말하는 자체가 누군가에게는 아픔이지 않느냐 하는데, 그 게시물 주제자체가 홍어X에 관한것이었다는것은 잘 아실겁니다. 이런 게시글이 올라올때에는 그런 종류의 위험성이 상존한다는 것을 잘 아셨어야 했죠. 그래서 그런 가능성조차 싫어서 차칸노르님이 홍어라는 용어를 사용자체도 금지시킨 것으로 생각합니다..

 

제가 이 논쟁이 굳이 끼어든 이유는 일종의 분노예요. 그 개 논쟁을 유발한 사람의 무지와 그 악의적인 태도때문입니다. 삿갓님은 제가 보기엔 본인에겐 죄송한 말이지만, 형광등이다라는 표현이 적합할 만큼 그 당시의 상황에 대한 이해가 좀 어두웠던 분입니다. 한마디로 좀 사차원적이었죠.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 분을 그렇게 모욕하고 조롱하고 누명낙인을 찍는다는게 일베와 뭐가 다른가 하는것이죠. 아시겠지만 지금 벌어지는 이 상황은 그 게시물이나 특정 의견에 반대하는게 아니라 인간 자체를 증오하고 있어요. 그 의견이 인간자체를 증오할만큼 그 개인의 세계관을 모두 보여주는것입니까. 아시겠지만 세상엔 여러 부류의 인간이 존재합니다. 저도 어떤 특징을 갖는 부류에 속할것이고요. 그 개논쟁의 주인은 인간에 대한 이해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든지, 아니면 무언가 만만한 분노의 대상을 찾은것이든지 둘 중 하나예요. 그런 사람이 이 사이트의 운영자라는 것, 어제부터 제가 씁슬했던 이유입니다. 물론 아크로에 대한 여러 감정면에서 씁슬한겁니다.

 

이런 말도 귀에 들어오지 않겠지만, 주절대봅니다. 그리고 일베게시판 운운은 다시 말씀드리지만 너무 나가신겁니다. 조롱이나 풍자는 상대가 강할 때나 쓰는 겁니다. 지금도 제가 드린 제안은 유효합니다. 삿갓님의 동의가 있다면 그 게시물 특정 정치성향이 배제된 사이트에 올려봐서 예를 들어 교육, 요리, 패션관련 여초사이트 같은데, 아니면 여초가 아니라도 특정 정치성향이 없는 곳이면 좋겠는데, 그런 사이트에 올려서 반응을 보는게 이 갈등상황을 풀어낼 가장 현명한 방법으로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