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khan.co.kr/view.html?category=2&med_id=khan&artid=201409022052455&code=990100



유가족들이 법리적으로 무리한 요구를 내세우는 이유를 곱씹어볼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진솔하지 않기 때문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선거가 끝나자 태도를 바꾸어버렸고, 새누리당 의원들은 유가족들을 끊임없이 폄하하고 모욕했다. 사정이 이러하니 유가족은 정부와 여당을 불신하는 것이다. 과거에 있었던 특검과 진상조사위원회가 제대로 결과를 내지 못했다는 사실도 특조가 수사권과 기소권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 특조의 핵심은 사고가 난 후에 2시간이나 되는 골든타임을 허비해서 수많은 인명을 희생시킨 경위가 될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해선 정부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정부는 이런 상황에 대해 전혀 준비돼 있지 않았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서 물러난 안전행정부 장관과 교육부 장관은 이 정권과는 관계가 없던 사람들이다. 책임이 더 있다고 할 만한 유정복 전 안행부 장관은 대통령의 측근이었고, 윤진숙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대통령의 대표적인 인사실패 사례였다. 함정을 몰아본 적이 없는 사람이 현 정부 들어서 해경청장이 된 경위도 살펴야 할 부분이다. 정부와 여당은 이런 문제가 불거지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는 것이다.

세월호가 침몰하던 날 청와대가 ‘7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가 하는 문제도 이 정부에는 아픈 부분이다. 청와대는 대통령에게 서면과 유선 보고를 했다고 하지만 수백명의 생명이 촌각에 달린 사안이 서면과 유선 보고를 하고 있을 정도로 한가한 것이었는지는 알 수 없다. 박 대통령이 그날 오후 늦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한 발언과 그 다음날 진도 체육관에 내려가서 한 발언은 대통령이 제대로 보고를 받지 못했음을 잘 보여주었다. 대통령 비서실장이란 사람은 대통령이 사고 당일 청와대 경내에 있었지만 자신은 대통령의 소재를 몰랐다고 마치 남의 일처럼 말했다. 청와대가 특조와 특검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이유는 도저히 납득이 안되는 그날의 청와대 상황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1986년 1월28일 오전 11시39분, 스페이스 셔틀 챌린저호가 공중에서 폭발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슬픔에 잠긴 국민을 위로한 레이건은 조사위원회를 구성해서 원인을 규명토록 했다. 우리나라 청와대가 얼마나 무능하고 비정상적인 조직인지는 더 이상 말이 필요치 않을 것이다.







---------------------------------------------


이래봤자 그네충과 누리떼들은 종북종북거리며 유가족을 짓밟겠죠.

부패하고 무능하며 타락한 무리들이 권력을 잡고 있으니 운하 삽질에 애들 수장... 이런 꼴 보면 정몽즙 아들놈이나 마누라 말이 틀린 것도 아닌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