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83158198238.jpg

이 책은 친족성폭행 피해자의 수기입니다. 그런데, 그 가해자는 목사였던 아버지였죠. 겉으로는 가족에게 충실한, 좋은 목사처럼 행동했지만 실제로는 가족들에게 악마였습니다. 이 책에서 언급된 아버지가 한 짓들을 보면 이렇습니다.



# 첫 경험 - 초등 5학년 
자다가 눈 뜨니 바지 벗겨져 있고 아빠는 위에, '커다란 몽둥이 같은 것'은 다리 사이에 있음. 
"가만 있어봐, 힘 빼고. 들어갈 수 있어. 처음에는 좀 아파." 
계속 박는데 안 들어가니까 얼굴을 패면서 그 순간에 집어 넣음. 
억지로 왕복, 사정하고 잠 듬. 
"몸이 찢어진 거 같았다." 
초딩에게 아버지가 사라지니 세상 붕괴가 옴. 
다음날부터 찢어진 데 약발라 가며 낮에도 밤에도 함. 
"수연아 이리 와 봐, 자꾸 해야 길이 들어서 안 아파. 
그리고 집에 있을 때는 내가 치마 속에 팬티 입지 말랬지." 

# 임신 - 6학년 
입덧하는 딸을 보며, 딸은 뭔지도 모르고, 아빠는 임신을 확인함. 
"병원가서 검사 받아 보자. 임신이라고 하면 지난번 산수경시대회 때 당했다고 말해." 
병원가려고 학교 결석시킨 후에 이불 깜. "한 번 하고 가자. 한참 못할 수도 있으니까." 
그렇게 '한 번 하고' 오후에 병원 가서 낙태 시킴. 의사 앞에서 발랑까진 딸래미 감싸주는 연기력 쩜. 
애가 12주나 되어서 유도 분만 식으로 (산통을 느껴야 해서 무지 아픔) 아이 유산하고 딸은 멘붕에 멘붕이 옴. 

# 변태짓 - 고딩 
고등학교때 아빠가 딸 앞에 무릎을 꿇음. 
"미안해. 내가 널 배신했어. 나 너 친구랑 요즘 매일 여관 갔어. 
걔 장난 아니더라. 진짜 처녀였어. 
처음할 때 피가 얼마나 나던지, 그 피 묻은 팬티 내가 가지고 있잖아. 
나를 쫙쫙 빨아들이는 힘이 장난이 아니야, 
나 근데 너한테 잘못하는 거 같아서 헤어졌어." 
수연과 친한 성실한 친구였다고 함. 

# 변태짓 - 도로변 
"네가 흥분을 못하니까 나도 잘 안 되고. 
여기는 사람들 지나갈지 모르니까 불안해서 흥분이 될 거야." 
도로변에 차 세워놓고 보조석에 눕혀서 함. 
"아휴 소리 좀 내봐" 
수연은 "나는 지금 살아 있지 않다."라고 뇌이면서 참았다고 함. 

# 변태짓 - 여인숙 
"오늘은 이렇게 해보자. 뒤로 엎드려봐. 
그렇게 굵은 똥도 나오는 구멍인데 이 정도 못 들어가겠어." 

# 변태짓 - 강아지 
강아지 안은 수연을 보더니 "옷 벗고 누워라. 여자들 개랑 그짓 하거든." 
강아지에게 음부 핥도록 함. 
핥은 이후에 대해서는 
"이 부분 쓰다가 너무 힘들고 수치스러워서 책을 그만 쓰려고 했다"고만 묘사함. 

# 수능 전 날 
시험장 데려간다고 호텔 방 잡고 아빠 놈이 무지 들떠함. 
"한 번 하고 땀 쭉 빼자." 
딸 샤워하는데 들어와서 구부리라고 뒤로 하자고 함. 
입 삐죽거리자 "왜 똥 씹은 표정이냐"며 머리채 끌고 나와서 팸. 
때리다 때리다 혼자 밥먹고 와서 혁대 풀고 또 때림. 
그 때의 장면 묘사는 
"아프다 아프다 아프다 아프다" X 4줄. 



보면서 마음이 불편해지는 것들이 참 많습니다. 콘크리트 살인사건의 범죄기록을 본다거나 할 때의 그런 느낌 말이죠. 이 책-내용은 제가 본지 좀 오래됐던 터라 세부적인 내용은 인터넷에 있는 것을 가져왔습니다-의 내용도 보기 역겨웠습니다. 좋은 아버지이자 목사라는 위선적인 가면을 쓰면서 저런 짓을 했다는 점이 더더욱 말이죠. 그런데 더 역겨웠을 당사자에 대한 감탄과 존경의 감정으로 결국 다 읽었습니다.


저 아버지의 직업을 가지고 그 직업을 가진 모든 사람을 비난하고 싶지는 않고(반 기독교 사이트에서는 종종 이 책을 언급하면서 '전부 쓰레기'의 논지로 가지만 그건 일부를 이용해서 전체를 공격하려는 편협한 방법이지요. 다만 이런 인간조차 목사가 될 수 있었던 환경은 확실히 문제가 있습니다), 이 책을 쓴 은수연씨가 했던 이 말이 와닿았습니다.


"텔미썸씽 같은 결말이 싫었다. 
왜 어릴 때 성폭행 당한 여자는 다 엽기녀가 되어야 하는가. 
나는 내 인생이 소중하다." 


직접 만날 일은 없겠지만, 이 문구를 읽고 이 분의 인생에 응원을 해주고 싶었습니다. 자신의 인생에 대해 소중함을 느끼고 어떻게든 살아가려고 노력하는 그런 열의가 느껴져서 말이죠. 그리고 제 스스로에게 반성을 하게 만듭니다(사실 이 분도 이후 타인에 대해 '그게 얼마나 힘들다고?'라고 보는 마인드 때문에 사회생활에 장애가 많았었고 그걸 치료받으면서 극복했다고 합니다).



이 책의 내용은 참 부담스럽긴 하지만 추천드리고 싶은 책입니다. 인간은 약한 것 같지만 한편으로는 얼마나 강한지 느끼게 되요.




P.S 저 아버지는 저러고도 징역 8년형을 받고 출소했습니다. 더군다나 피해자 은수연씨는 검사에게 "아버지를 사랑하지 않았어?"라는 투의질문까지 받았다고 합니다.


P.S 2 http://www.hani.co.kr/arti/society/women/551936.html


조국 교수가 작가 은수연 씨와 인터뷰한 기사입니다. 한겨레가 정치적인 이유로 욕은 많이 먹긴 하지만, 소수자나 피해자에 대한 기사는 한겨레만한 곳이 없다는 점에서 칭찬은 해주고 싶습니다. 국민일보에서 이런 인터뷰를 할 리는 없잖아요.